전체기사

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4℃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7℃
  • 맑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7℃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32.9℃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31.0℃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32.1℃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3℃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7℃
기상청 제공

문화

순수무용 예술 전문 축제 '인천무용제'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천광역시의 무용 예술을 대표하는 대한무용협회 인천광역시지회는 오는 5월 22일(수)과 23일(목) 양일간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제33회 인천무용제(Incheon Dance Festival)’를 개최한다.
 

이번 인천무용제는 올해로 33주년을 맞는 순수무용 예술 전문 축제다. 인천의 무용 예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인천의 무용 예술을 전국에 소개하는 축제로서 1992년부터 시작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대한무용협회 인천광역시지회는 인천무용제는 우리 인천의 무용 예술을 전국에 소개하는 전 단계로 ‘2024년 전국무용제’에 참가하게 될 인천의 대표 예술단체와 예술인을 선발하는 무대이자 시민 관객들에게 인천이라는 지역에서 자신만의 창작활동으로 지역 예술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노력하는 예술인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기회의 무대라며, 단순한 무대 관람만이 아니라 워크숍 프로그램 및 경연단체 관객평가단 등 관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인천무용제는 인천에서 활동 중인 젊은 예술인 및 무용 단체들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전국무용제에서 인천광역시의 대표 무용 단체를 선발하는 무대로, 인천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5개 단체와 4명의 신진예술인, 3개의 국내외 초청작이 준비돼 있다.

경연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에 인천의 춤을 알리게 될 5개 인천대표 단체부문 경연작품 5개는 각자의 갈 곳에 도달하는 과정에 욕망과 질투를 보이는 우리 인간의 모습을 주제로 한 ‘카르나인(안무 손채원)’의 작품 <There!! There!!>, 이질감과 혐오가 아닌 수용과 배려의 시선으로 진정한 ‘우리’가 되길 바라는 ‘나누리무용단(안무 강선미)’의 작품 <Path 누구없소?>,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주체적 삶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 차 스스로 소멸과 재생을 반복하는 나를 발견하는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 ‘길프로젝트(안무 길서영)’의 작품 <Burning>, 자신만의 춤의 해석을 보여주는 ‘나영무용단(안무 김명주)’의 작품 <흙 한줌, 바람 한점>, 디지털의 물결 속 쪼개진 각자의 세상으로 공동체가 아닌 개인 사회로 단절돼 가는 우리 현실을 보여주는 ‘JS Dance(안무 이재선)’의 작품 <Log-Line>. 

또한 4개 작품이 인천 신진 예술인 부문인 솔로(Solo)부문 경연 작품으로 무대에 오른다. 인천 백령도의 지명 설화를 모티브로 한 강효정 안무의 작품 <하얀 무덤>, 끝맺지 못한 한 구석의 마음을 끊어내고자 하는 고뇌를 보여주는 김영은 안무의 <Dear>, 사회적 관계 속 시련과 좌절로 인한 관계의 단절을 선택하는 안타까움을 보여주는 손애솔 안무의 <Naked Person>,  갈팡질팡하는 상호 모순되는 감정의 공존 상태를 보여주는 전영진 안무의 <양가감정>, 그 밖에도 중국 Yang Wei-jia 안무가의 작품 <Follow>, Zhenyan Ding 안무가의 작품 <echo>와 한국의 주목 받는 안무가인 남기희의 작품 <The Blue>가 축하 초청무대로 준비돼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