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17 (금)

  • 맑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3.9℃
  • 맑음대전 25.4℃
  • 맑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4.6℃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4.5℃
  • 맑음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경제

2600선 붕괴된 코스피…개미들 근심 깊어져

URL복사

두달 만에 2600선 붕괴되고 삼전 '7만전자' 추락
"악재 민감해진 시장…변동성 커질 수 있어 유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스피가 2개월여 만에 2600선이 붕괴되는 등 4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고 있다. 미 금리 인하 시기 후퇴와 중동 리스크 등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과 달리 하락폭이 커 개인투자자들의 근심이 깊어졌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번주 들어 전날까지 3.64% 하락했다. 그 결과 2680선에서 출발한 지수는 2580선까지 내려앉았다. 지난달 26일(2779.40)까지 뛴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하락세다.

 

지난 주말 이란의 이스라엘 직접 공격으로 고유가, 고환율 우려가 깊어졌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늦출 수 있다는 발언을 내놓으면서 미 금리 인하 시기 후퇴가 기정사실화된 영향이다.

 

이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날 코스피는 한일 재무장관 구두개입으로 환율이 안정되며 반등했으나 외인 선물 순매도 확대와 함께 하락 전환했다"며 "낙폭은 축소된 양상이나 여전히 높은 금리, 환율, 유가 우려에 외국인 자금 유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증권가에서는 현 증시가 악재에 민감한 시장으로 변화했다고 보고 있다.

 

조준기 SK증권 연구원은 "전날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장이 끝날 무렵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의 부진한 실적 악재를 만나며 흘러내리는 모습을 보였다"며 "당분간 계속 실적 민감도가 높은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대만 TSMC 실적 발표도 예정돼 있어 이 결과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키워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계속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대장주 삼성전자의 '8만전자'를 기뻐했던 개인투자자들은 울상이다. 지난 8일 8만6000원까지 뛰어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던 삼성전자는 전날 종가 기준 7만8900원으로 밀려난 상태다.

 

개인투자자들은 투자자 커뮤니티에서 "더 떨어질 것 같아서 다 팔았다", "욕심이 화를 불렀다. 8만5000원일 때 팔걸 후회된다", "이제는 하다하다 삼성전자까지 물리냐", "뒤통수 맞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개인투자자들은 금융투자소득세가 내년에 시행되면 장 분위기가 더 나빠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정부가 증시 부양을 위해 자본시장 선진화 방안 중 하나로 금투세 폐지를 내걸었지만 이번 총선 여소야대 결과로 추진 동력을 잃고 기존대로 내년 시행이 예상돼서다.

 

한 개인투자자가 금투세 폐지를 요청하면서 올린 국민청원은 전날 기준 동의수가 5만명을 넘어섰다. 금투세는 문재인 정부 당시 '소득이 있는 곳은 과세한다'는 원칙 아래 도입됐으며 금융투자를 통해 얻은 수익을 다른 곳에서 얻은 소득과 분리해 과세하기 위해 신설했다.

 

이 청원글을 올린 고모씨는 "금투세가 도입되면 현재에도 취약한 한국자본시장을 떠나 미국시장이나 해외시장으로 떠날 투자자들이 많이 생긴다"며 "과거 대주주 양도세 회피 물량이 연말 주가 하락을 가져왔다면 앞으로는 금투세 회피 물량이 쏟아져 주가 하락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노동길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 가능성을 여전히 높게 판단하지 않는다"며 "외국인 코스피 순매수 전환 시점은 원·달러 환율을 1400원으로 고정했을 때 지수 레벨로 2530포인트로 올해 19조원을 순매수한 외국인은 2530포인트 이상에는 차익 실현에 나설 수 있으며, 반대로 생각하면 2530포인트 이하에서는 손실로 바뀌는 탓에 순매도 속도를 줄일 수 있다. 외국인 수급에 있어 기술적으로 볼 수 있는 변곡점"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진명여고-청심국제고-하나고 '교육 협력 협약' 체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진명여자고등학교는 청심국제고등학교, 하나고등학교와 교육 협력 MOU를 지난 16일 체결했다. 17일 진명여고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서로 다른 교육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일반고, 특목고, 자사고인 세 학교가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공유함으로써 세 학교의 공동발전과 유기적 협력 관계를 도모하여 상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재 양성과 대학 진학 지원 및 교육 활동 지원을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학교는 ▲인재 양성 교육 활동의 상호 협력과 교류▲진학·진로 정보 교류 및 협력▲기타 교육 활동 증진에 관한 사항 협력 등을 약속했다. 세 학교는 앞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과 관련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교환하고 교육 시스템 협력 체제를 구축하여 교육 발전의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한편, 진명여고는 올해부터 교육부 지정 ‘질문하는 학교’를 운영하고 변화하는 입시에 대응하여 의대, 치대, 약대, 수의대 등 의학 계열로 진학하는 학생들의 동아리 특별 프로그램인 ‘메디컬 스쿨’과 인권과 공익 및 높은 윤리 의식에 기반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진명 로스

문화

더보기
신학과 신앙과 문학 사이의 유기적 관성을 조명한 철학 소설 <횔덜린, 니체, 고흐>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유학생이자 신학생인 주인공의 시선을 통해 신학과 신앙과 문학 사이의 유기적 관성을 조명한 기독교적 철학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후세에 천재성을 인정받은 성공자들이라 하기에는 저자의 관점에서 다소 불행한 영성의 아이콘으로 대변되는 세 인물들의 비극적 삶을 신앙의 눈으로 서술한 소설 ‘횔덜린, 니체, 고흐’를 펴냈다. 주인공 이세린은 맨해튼에 위치한 옷 가게에 취직하고, 그곳에서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백인의 세일즈맨이 전직 목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초반에 그는 세린을 작위적인 눈으로 훑으며 불쾌감을 선사했고, 그러한 환경은 급기야 세린이 그 직장을 떠나게 만든다. 그 후 오순절 교단에 소속된 한인 교회의 신학교에 들어갔다가 종교철학 교수인 C 목사를 알게 돼 우연히 C 목사의 지인들이 거주하고 있는 프린스턴대학교 근방으로 플라톤식 향연을 벌이러 간다. 본격적인 대화를 통해 횔덜린, 니체, 고흐뿐 아니라 에라스무스, 슐라이어마허, 칸트, 스피노자 등 다양한 학자의 이름이 등장해 각 에피소드에 풍부함을 더해 주고, 다소 무겁게 느껴질 수도 있을 법한 철학적인 이야기를 보다 다채롭게 풀어낸다. 그 사이에 각 등장인물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