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0.9℃
  • 맑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윤 대통령 "한미일, 아세안 주도 지역구조 지지…신규협력 분야 발굴"

URL복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은 아세안이 주도하는 지역구조에 대한 전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인태전략을 조율하고 신규 협력 분야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순방 2일차인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의 아세안 중시 외교 기조를 강조하는 한편, '아세안 중심성'에서 한미일 3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한미일 협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왔다.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한미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의 새 시대가 열렸다"며 "한미일은 신규 협력분야를 발굴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한미일 3국은 연례 한미일 인도태평양 대화를 발족하고 아세안과 태평양 도서국의 해양 안보 역량을 지원하는 한미일 해양 안보 협력 프레임 워크를 새롭게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두번째로 참석하는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 후 첫 다자회의다.

지난해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아세안 중심성'에 대한 지지를 천명한 데 이어 이번 회의는 한미일 정상회의 직후에 열린 만큼, 한미일 3국 정상이 합의한 아세안 전략을 기반으로 아세안과의 전략적 실질적 협력을 심화하는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다. 한미일 정상이 합의한 '캠프 데이비드 원칙' 이행의 출발점인 셈이다.

'아세안 중심성'은 아세안의 대외적 메시지로, 미중 전략 경쟁의 중심에 놓인 아세안 국가들이 지역 국제관계에서 자신들의 역할과 전략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이다.

윤 대통령이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아세안 중심성'에 대한 한미일 공통의 지지와 지원을 천명함으로써, 아세안과의 관계를 보다 강화해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공개한 한-아세안 연대구상(KASI)의 주요 성과도 공유하고 미래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한-아세안 연대구상은 아세안 중심성과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세안의 관점에 대한 대한민국의 확고한 지지를 근간으로 한다"며 "지난 1년간 한-아세안 연대구상이 8개 중점 추진 과제를 식별하고 협력의 외연을 확장해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말했다.

한-아세안 연대구상은 '글로벌 중추국 도약'을 목표로 인태전략을 추진함에 있어 동남아 지역에 특화된 인태전략의 세부 전략으로 아세안과의 실질적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인태전략의 3대 비전인 역내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데 목적이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한-아세안 정상회의를 2회(2014년, 2019년) 개최한 인연을 부각하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전쟁의 페허를 딛고 일어나 불과 반세기 만에 선진국으로 도약한 나라"라며 "이 자리에 계신 아세안 정상님들께도 친숙한 도시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2030 부산 세계 박람회를 통해 우리의 발전 경험을 아세안을 포함한 많은 해양국가, 많은 이웃나라들과 공유하고자 한다"며 "또한 인류가 직면한 도전 과제에 대한 해결책을 함께 모색 하는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산이 다시 한번 인태 지역과 전 세계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에 5선 중진 서병수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 5선의 서병수 의원을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에 임명한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서 의원은 다년간의 의정활동뿐만 아니라 부산시장도 역임해 많은 경험을 (거지고 있다)"며 "전당대회를 빨리 마쳐야 하기 때문에 지체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제가 당 대표로 대선을 치를 때 서 의원께서 사무총장을 역임했는데, 그분의 솜씨와 사심 없는 당무 집행에 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어렵사리 청했더니 흔쾌히 승낙해 주셔서 다시 한번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는 저희 당이 새로 태어나는 것, 창당 이상의 개혁과 쇄신을 도모하고 있기 때문에 위원장께서 잘 이끌어주셨으면 한다"며 "위원장과 협의해 나머지 전대 일정을 조속히 매듭짓겠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부산 해운대·기장갑·진갑에서 5선을 지낸 중진 의원으로, 지난 4·10 총선에서 당의 '험지 출마' 요청에 따라 지역구를 바꿔 낙동강 벨트인 부산 북강서갑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지난 대선 때 경선준비위원장을 지냈고, 당내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그들의 뼈는 어떻게 금메달이 되었나 〈올림픽에 간 해부학자〉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올림픽 영웅들의 뼈와 살에는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해부학적 코드가 숨어있다. 해부학자인 저자는 하계 올림픽 중에서 28개 종목을 선별하여 스포츠에 담긴 인체의 속성을 해부학의 언어로 풀어낸다. 100여 컷의 해부도와 이미지 이 책은 1964년 로마 올림픽 복싱 종목에 미국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 무하마드 알리와 복싱에 관한 이야기로 시작한다. 폭력과 스포츠를 나누는 경계인 ‘사각(四角)의 링’이 복서들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는 ‘사각(死角)의 링’이 된 사연을 ‘펀치 드렁크’라 불리는 만성외상성뇌병증을 통해 의학적으로 풀어낸다. 20세기 가장 위대한 프로복서 알리가 노후에 파킨슨병에 시달리다 유명을 달리하게 된 사연과 함께 CTE가 복서뿐 아니라 미식축구선수들 사이에서 자주 일어날 수밖에 없는 까닭을 규명한다. 특히, 국제복싱연맹이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선수들의 헤드기어 착용을 의무화했다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부터 다시 헤드기어를 벗도록 규정을 바꾼 석연치 않은 조치를 의학적 관점에서 날카롭게 지적한다. 아울러, 마이크 타이슨의 핵주먹을 통해 해부학에서 ‘복서의 날개뼈’라 불리는

오피니언

더보기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 지도자들이 본을 보여 바로 세워야
음주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인기가수 김호중 씨의 법꾸라지 행보를 보며 ‘공정과 상식이 무너져 내려도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는 없다’라는 생각에 어이없음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 김호중 씨는 누가 봐도 유죄가 뻔한 죄(현재 김호중에 대해 적용할 수 있는 죄는 무려 7가지로 음주운전, 교통사고 후 미조치, 도주치상,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대리자수, 증거인멸, 위험운전치상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이다)를 짓고도 법꾸라지(법을 이용해 가장 적은 양형을 받도록 하는 것) 전략을 세우고 경찰조사에 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씨는 일반에게 공개된 첫 조사이자 4번째 소환조사인 지난 21일 경찰서 조사 후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은 채 옅은 미소까지 지으며 “죄인이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죄송합니다”라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2일 김 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24일 낮 12시 영장실질심사 후 김씨를 결국 구속했다. 이에 앞서 김 씨의 소속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에서 "김호중은 오는 23~24일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