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흐림강릉 31.4℃
  • 흐림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8.2℃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7.1℃
  • 흐림고창 28.2℃
  • 맑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7.1℃
  • 흐림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정치

선관위, 고위직 자녀특혜 채용 의혹 '10명 이상'에 특별 수사 의뢰 가능성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특별 감사와 5급 이상 직원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 등 특혜 채용 정황이 드러난 선관위 직원이 1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자체 감사와 별개로 국민의힘은 감사원 감사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 직원 전수조사, 감사원 감사, 수사 의뢰는 물론 노태악 선관위원장 사퇴, 제도 혁신 등을 압박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도 선관위에 합동 실태 전수조사를 공식 제안했다. 시민단체들은 앞서 고위직 자녀 채용 의혹을 수사기관에 고발한 바 있다.

선관위는 30~31일 양일간 노 위원장 주재로 긴급 회의를 열고 인사제도 혁신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별 감사 결과와 개선 방안은 물론 수사 의뢰와 권익위 합동 실태 전수조사 등에 대한 입장까지 31일 오후 긴급 회의 직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특혜 채용 정황이 드러난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 등에 대한 수사 의뢰, 권익위의 합동 실태 전수조사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특히 권익위 합동 실태 전수조사는 실무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는 지난 25일 선관위에 고위직 자녀 채용 의혹 관련 합동 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공문을 전달하고 답변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된다.

노 위원장은 30일 경기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두 시간 가량 긴급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처장 31일 수사 의뢰' 보도에 대해 "내일 말씀드리겠다"고 함구했다.

그는 권익위가 합동 실태 전수조사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노 위원장은 긴급회의 주제에 대해 "제도적 개선에 관한 것들인데 자세한 내용들은 내일 전체적으로 감사 결과와 같이 발표를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여당은 연일 선관위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정책해커톤 '청년ON다' 공개오디션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체 조사를 한다는 형태로 할 일이 아니라 자칫하면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일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선관위 내부의 자체 조사가 아니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할 것이라 보고, 동시에 사무총장·차장 정도 수준이 아니라 환골탈태하는 형태의 대대적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출 정책위 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노 위원장을 향해 "대국민 사과는 고사하고 유감 표명 한마디 없다"며 "썩을 대로 썩은 선관위 조직에 개혁의 칼날을 들이댈 용기와 배짱이 없다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게 도리일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익위에 해당 사항이 신고됐으며 '채용비리 통합신고센터'에서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다음달 1~30일까지 합동 실태 전수조사를 25일 제안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전 위원장은 선관위를 향해 "셀프조사보다는 객관적인 (권익위의) 채용비리 통합신고센터를 이용해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우상호, 민주 전대 이재명 90% 지지율 “당과 본인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90% 이상 누적 득표율로 압도적 우위를 이어가자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우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당 대권후보이고 총선을 승리로 이끈 당 대표 이외의 다른 사람을 선택하는 게 쉽지는 않을 수 있다"면서도 "자연스럽게 봐야 되는데 문제는 득표율이 너무 높으니까 약간 뒷맛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3분의 1 정도는 균형을 맞춰주려고 한다는 걸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당원들이 선택하는 걸 인위적으로 비율을 조정하는 건 불가능하지 않나"라고 했다. 우 전 의원은 "김두관 후보의 주 지지 지역이나 서울, 경기로 오면 조금 균형은 맞을 텐데 초기에 90%대의 지지율이 나오는 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에게 결코 바람직한 건 않다"며 "다양성이 있고 살아 있는 정당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전 의원은 친명(친이재명계) 일색 지도부가 꾸려질 가능성을 두고서는 "친명이든 아니든 지역 대표성이라는 게 분명히 반영돼야 한다"며 "특정 계파나 특정 지도자와 관련된 분들이 전부 들어올 것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가슴이 뜨끔해지는 ‘하는 척이라도 하고 산다’는 말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C의 ‘손석희의 질문들’이라는 프로그램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출연해 최근 논란이 불거진 자사 프랜차이즈인 연돈볼카츠 가맹점주와의 ‘매출 보장’ 관련 갈등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송 진행자인 손석희 전 JTBC 총괄사장은 “가맹점주 입장에서 물어볼 수밖에 없다”며 일련의 논란에 대해 질문을 던졌고 백종원 대표는 해명성 발언으로 일관해 방송 직후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 점주 측 협회가 백 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며 나서 갈등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현재 분쟁조정기관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조사 중이어서 시시비비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논외로 하고 백 대표가 이날 방송에서 발언한 “하는 척하면서 살겠다”라는 말에 나 자신은 물론 사회전반에 걸쳐 일어나는 현상들이 오버랩되며 진정으로 우리 모두가 ‘하는 척이라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프로그램 말미에 손석희 진행자가 백종원 대표에게 “백 대표는 자신이 사회공헌을 하는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냐”고 질문하자 “본인은 그렇게 훌륭한 사람은 아니다”며 충남 예산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지역사업을 벌인 이유도 ‘사회공헌’의 일환인데 무엇인가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