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6.5℃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조금광주 20.2℃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16.4℃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반도체·SK이노 견인에 2450선 회복 마감

URL복사

코스닥, 9개월 만에 850포인트 넘어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스피가 대형 반도체주 등의 견인에 245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 지수는 약 9개월 만에 850선을 넘어섰다.

3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9.24포인트(0.38%) 오른 2453.16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혼조세를 보였으나 오후 들어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면서 다시 상승 전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624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기관과 개인은 각각 1424억원, 1204억원을 팔았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현·선물 순매수 속에 지수가 상승했다"며 "삼성전자와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3개 종목들이 코스피 상승의 80% 이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메모리 반도체 업황 저점 기대감에 전일 뉴욕 증시에서 마이크론과 인텔이 강세를 보인 것에 힘입어 이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강세를 보였다. SK이노베이션은 주주 환원 정책 기대감에 14% 급등했다.

업종별로 의료정밀(2.95%), 건설업(1.52%), 화학(1.24%), 종이목재(1.18%) 등이 강세를 보였으며 통신업(-1.44%), 비금속광물(-0.86%) 등은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0.80%), LG에너지솔루션(0.86%), SK하이닉스(2.19%), 현대차(0.44%), NAVER(0.95%) 등이 상승했으며 주주 환원 정책 기대감에 SK이노베이션은 13.80% 급등했다. SK도 4.28% 상승했다.

같은 날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6.54포인트(0.77%) 상승한 850.4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지수가 850을 웃돌며 마감한 간 지난해 6월10일(869.86) 이후 처음이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기관과 개인은 각각 191억원, 1223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은 1227억원을 팔았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은 각각 보합, 2.79% 하락 마감하며 상승세가 꺾였다. 엘앤에프(2.60%), HLB(1.37%), 레인보우로보틱스(2.08%) 등은 상승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