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6℃
  • 맑음대구 29.2℃
  • 연무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7.6℃
  • 연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에코프로, 내부정보 거래의혹…자회사 IPO 제동 걸리나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에코프로가 전·현직 임직원들의 불공정거래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받으면서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혀오던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상장 계획에도 일부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일단 이번 수사가 일단락되기 전까지는 상장 추진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과 금융위원회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지난 16∼17일 이틀에 걸쳐 충북 청주에 위치한 에코프로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한국거래소가 이상 주식거래 징후를 발견해 금융위 특사경에 이첩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의 에코프로 임직원 불공정거래 의혹 수사는 이번이 두번째다. 특사경은 에코프로 전·현직 임직원이 지난 2020~2021년께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불공정 거래를 한 뒤 시세차익을 얻은 정황을 추가로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시 불거진 불공정거래 의혹에 에코프로 그룹이 추진 중인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IPO 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2차전지 양극재 핵심 소재인 전구체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에코프로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지분 52.7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지난해 3월 전구체 내재화 등을 위해 상장을 공식화한 바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에코프로가 지난해에 이어 1년여 만에 다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예비심사 청구 일정도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섣불리 상장 일정을 추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이달 중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할 것으로 기대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몸값은 현재 최소 2조원에서 최대 5조원까지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업가치가 조(兆) 단위 이상의 '대어'인 만큼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의 IPO 추진은 대외 신뢰도 문제 등 회사 입장에서도 리스크가 클 수밖에 없다"며 "특히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상장을 통해 수천억원을 조달할 것으로 목표하고 있는 만큼 한국거래소 입장에서도 사법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기 전까지는 심사를 보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한편 에코프로의 주가는 올 들어 359% 가량 뛰었다. 주가는 지난해 말 10만3000원에서 16일 기준 장중 최고가인 47만2500원까지 올랐다. 에코프로비엠 역시 같은 기간 2배 이상 뛰었고 에코프로에이치엔도 55% 넘게 급등했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에코프로에 4억원을 투자해 10억원을 벌어 퇴사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