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CS 파산 우려 완화에 0.1% 하락 마감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크레디트 스위스(CS) 파산 우려로 1% 하락 출발했던 코스피가 CS의 차환 계획 소식에 힘입어 하락폭 대부분을 만회했다. 코스닥은 반등에 성공했으나 상승폭을 키우지는 못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2379.72)보다 1.81포인트(0.08%) 하락한 2377.91에 장을 닫았다.

이날 코스피는 스위스 2대 은행인 CS 파산 우려 부각의 영향으로 1% 약세 출발했다. 특히 한때 1.41% 하락하며 2340선까지 밀려나기도 했다.

하지만 오전 10시께 CS가 스위스중앙은행으로부터 최대 500억 스위스프랑(약 70조6290억원)을 대출 받아 선제적으로 유동성 강화에 나선다고 밝히면서 우려가 진정됐다. 이후 코스피의 하락 폭이 대거 회복됐으며 한때 반등에 성공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856억원 순매도하면서 증시에 부담을 줬고, 기관도 39억원 매도우위로 집계됐다. 반면 개인은 690억원 순매수했다. 선물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2028계약, 1029계약 순매수했고, 개인은 2804계약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보험(-2.61%), 섬유의복(-1.74%), 건설업(-1.48%), 금융업(-1.24%), 철강및금속(-1.16%) 등은 약세를 기록했고, 비금속광물(7.9%), 의료정밀(0.89%), 의약품(0.58%), 전기전자(0.52%), 제조업(0.21%)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00원(0.17%) 오른 5만9900원에 마감했고, LG에너지솔루션(1.95%), 삼성바이오로직스(1.54%), LG화학(1.25%), 삼성SDI(0.68%), 네이버(0.36%) 등도 상승했다. 반면 SK하이닉스(-0.13%), 현대차(-0.17%), 기아(-0.63%), 포스코홀딩스(-1.07%)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781.17)보다 0.81포인트(0.1%) 오른 781.98에 거래를 종료했다. 코스닥은 한때 1.8% 하락하기도 했으나 장 막바지 반등에 성공했다.

개인이 4668억원 순매수해 지수 반등을 이끌었고, 외국인은 3283억원 순매도했다. 기관도 1342억원 팔아치웠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에코프로비엠(0.93%), 엘앤에프(5.62%), 셀트리온제약(1.77%), 천보(1.55%) 등이 올랐고, 셀트리온헬스케어(-0.17%), HLB(-1.6%), 카카오게임즈(-3.15%), 에스엠(-1.59%), 펄어비스(-1.21%), JYP Ent.(-2.65%) 등이 하락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크레디트스위스가 중앙은행으로부터 최대 500억프랑(540억달러)을 차입할 것이라고 밝히며 사태에 대한 우려를 축소했다"면서 "관련 소식 이후 투자자들의 공포심리 일부 완화돼 코스피도 낙폭 축소하며 양봉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장 급한 불은 약해지는 것으로 보이나 아직 사태가 완전히 종결된 것이 아니다"면서 "증시는 당분간 관련 뉴스 플로우에 일희일비하는 모습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공정위, 가맹사업법 개정안 본회의 직회부에 "관련 산업 위축될 우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맹사업법 개정안 본회의 직회부 안을 단독 처리한 데 대해 "관련 산업이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홍선 공정위 부위원장은 23일 세종정부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수 점주단체가 반복적으로 협의를 요청해 가맹본부 부담이 지나치게 많아질 수 있고, 이는 협의절차 형식화를 초래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사이 갈등 심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부위원장은 "개정안에 따르면 가맹점주 단체 중 가장 많은 가맹점주가 소속된 단체에 대해 우선 협상하게 돼있지만 해당 협상이 끝나면 다음 가맹점주 단체도 요청할 수 있는 구조"라며 "우선 협상 대상 단체도 여러 주제에 대해 계속 협상을 요청할 수 있어 가맹본부 부담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체 등록 요건이 가입된 가맹점주 숫자 혹은 비율 중 하나만 충족하게 돼있다"며 "수많은 가맹단체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여러 번 협의를 요청할 수 있기 때문에 가맹본부의 영업이 지나치게 위축될 수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특히 "총 매출액이 10억원 이하인 가맹본부가 66.4%나 되는데 소규모, 혹은 중소기업에 해당하는 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한 리더는 용장 지장 아닌 소통 능력 갖춘 덕장이어야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오전 용산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참패한 4·10 총선 결과에 대해 “취임 후 2년 동안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며 열심히 했지만 결과가 미흡했다는 식으로 말했다. 총선 참패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명은 없었고, 192석을 차지한 야당을 향한 대화나 회담 제안 등이 없어 야당으로부터 대통령은 하나도 변한 게 없고 불통대통령이라는 이미지만 강화시켰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 여당의 총선 참패는 한마디로 소통부재(疏通不在)와 용장 지장 스타일의 통치방식에서 비롯된 참사라고 평가할 수 있다. 돌이켜보면 윤석열정부는 출범 2개월만인 2022년 7월부터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였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았다. 윤정부 출범하자마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 이탈의 이유는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