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7.4℃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6.4℃
  • 구름많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8.1℃
  • 맑음광주 17.3℃
  • 흐림부산 19.6℃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8.9℃
  • 맑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사회

방통위·코바코, 소상공인에 방송광고비 15억9000만원 지원

URL복사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 실시
방송광고 제작비·송출비 90% 최대 900만원 한도 지원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올해도 소상공인은 방송광고를 제작하고 지역 방송매체를 통해 송출하도록 지원받을 수 있다.

 

26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에 따르면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사업'을 실시한다. 소상공인이 방송광고를 제작해 지역 방송매체로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은 코바코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소상공인 성장과 지역 방송광고 시장 활성화를 위해 방통위가 지난 2020년부터 진행해 왔다.

올해는 소상공인 177개사에 총 15억9000만원의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한 소상인과 소공인이다. 심사를 거쳐 선정된 소상공인은 방송광고 제작비 또는 송출비의 90%를 최대 9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는다. 광고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도 무료 제공된다.

 

지원 방법은 27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코바코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한다. 심사 결과는 3월 중 개별 공지한다.

 

사업 공모는 1·2차로 나눠 진행된다. 이번에 진행되는 1차 공모에서 107개사, 6월에 진행되는 2차 공모에서 7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받은 소상공인이 향후 계속 방송광고 송출을 희망하면, KBS·MBC 등 방송사와 코바코가 함께 시행하는 송출비 할인 혜택을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해당 지역 광고 전문가를 통해 방송광고 제작과 송출을 포함한 마케팅 전반에 대한 일대일 맞춤형 컨설팅도 무료 제공한다.

 

심사 시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 업종 사업자, 백년가게, 백년소공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창업자 등에 가점을 부여한다.

 

방통위 측은 해당 사업을 통해 기업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을 늘리는 등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2022년 지원받은 소상공인은 전년 대비 매출이 평균 17.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바코는 "지난해 코로나19와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의 경제 위기 속에서도 지원 소상공인의 평균 매출이 전년 대비 17.9% 성장했고, 기업 인지도 상승·문의 증가 등 다양한 마케팅 효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코바코는 "올해는 특히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창업자에 가점을 부여해 지역 경제 생태계와 지역 방송광고 산업 활성화에 더욱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여야, 21대 마지막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 협상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여야는 28일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를 위해 협상을 이어간다. ' 해병대원 채상병 특검(특별검사)법'과 국민연금 개혁안을 두고 여야 대치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어 합의안을 도출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본회의에 앞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추가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비공개 회동을 했지만 국민연금 개혁안과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등을 두고 입장차만 확인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연금개혁안과 채상병 특검법 외에도 전세사기 특별법과 야당이 단독으로 본회의에 직회부한 '5·18 민주유공자 예우 및 단체 설립법'(민주유공자법) 개정안, 양곡관리법 개정안,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법 개정안(농안법), 가맹사업 등 7개 쟁점 법안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연금개혁안 등 쟁점 법안 처리는 22대 국회로 넘기고, 상임위 차원에서 의견 접근을 이룬 민생법안만 21대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맞섰다. 여야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들 법안 가운데 채상병 특검법과 '선구제 후회수'를 핵심으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 지도자들이 본을 보여 바로 세워야
음주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인기가수 김호중 씨의 법꾸라지 행보를 보며 ‘공정과 상식이 무너져 내려도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는 없다’라는 생각에 어이없음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 김호중 씨는 누가 봐도 유죄가 뻔한 죄(현재 김호중에 대해 적용할 수 있는 죄는 무려 7가지로 음주운전, 교통사고 후 미조치, 도주치상,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대리자수, 증거인멸, 위험운전치상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이다)를 짓고도 법꾸라지(법을 이용해 가장 적은 양형을 받도록 하는 것) 전략을 세우고 경찰조사에 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씨는 일반에게 공개된 첫 조사이자 4번째 소환조사인 지난 21일 경찰서 조사 후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은 채 옅은 미소까지 지으며 “죄인이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죄송합니다”라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2일 김 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24일 낮 12시 영장실질심사 후 김씨를 결국 구속했다. 이에 앞서 김 씨의 소속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에서 "김호중은 오는 23~24일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