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6.2℃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4.0℃
  • 구름조금광주 5.7℃
  • 맑음부산 6.6℃
  • 맑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4.0℃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경제

저축銀, 수익성 악화...당국 “충당금·자본 더 확보” 독려

URL복사

저축銀 순이익 전년比 20% 감소
"BIS비율 철저한 관리‧감독 지도“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금융당국이 최근 저축은행 수익성이 악화하는 것과 관련해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수익 저하가 자본적정성 악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충당금과 자본을 충분히 확보하라는 의견을 업계에 전달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6일 "향후 저축은행 수익성과 자본 적정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충당금과 자본을 충분히 쌓을 수 있도록 업계와 소통하며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의 수익성은 점차 나빠지고 있다. 수신금리는 계속 오르는 반면, 대출금리 인상은 제한돼 있어 수익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 3분기 기준 대형 저축은행 순이익은 전년 대비 20% 이상 감소했다.

 

우선 수신금리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동반 상승하면서 저축은행의 조달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은행들이 기업대출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예금금리를 올리고 있어, 제2금융권도 자금이탈을 막기 위해 예금금리를 올려야 한다.

 

대부업법 개정으로 법정 최고금리가 20%로 제한돼 있어 저축은행이 대출금리로 충분히 수익을 내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또 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업권 특성상, 금리인상과 부동산 가격 하락 발생 시 건전성을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이 BIS비율을 제대로 관리하고 있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저축은행이 내년 경영계획을 세울 때 경제 상황을 예측하고 BIS비율을 적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계속 소통하고 있다"며 "영업을 과도하게 확대하기보다 리스크 관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금융당국은 저축은행 부실을 막기 위한 제도를 정비해 놓은 상태다.

 

지난 6월 '마이너스 통장(종합대출통장)'으로 불리는 한도성 여신의 미사용 금액에 대한 충당금을 쌓도록 했고, 이러한 미사용 금액을 BIS비율 산정 시 반영하도록 했다.

 

지난 10월에는 저축은행들이 다중채무자 대출에 대해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하도록 '상호저축은행업 감독규정'을 개정하기도 했다.

 

또 다른 금융당국 관계자는 "정부는 다른 업무 권역보다 저축은행 부실 방지에 더 철저히 신경 써왔다"며 "그럼에도 혹시 모를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업권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