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지하철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그리고 달아난 외국인 2명 중 1명 해외서 검거

URL복사

인천 논현경찰서 루마니아 정부에 신병 인도 요청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지하철 차량기지에 침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graffiti)를 그리고 달아난 외국인 2명 중 1명이 루마니아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논현경찰서에 5일 공동건조물 침입 및 재물손괴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 A(20대)씨의 신병을 인도해 달라고 루마니아 정부에 요청했다.

 

A씨는 지난 9월 24일 새벽 3시경 인천시 남동구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 몰래 침입해 전동차에 가로 2m, 세로 1m 크기의 'WORD'라는 알파벳 글자를 그림으로 그린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같은달 11일부터 23일 사이 공범인 이탈리아 국적 B(20대)씨와 함께 서울·대전·부산 등 전국 6곳의 지하철 차량기지에 침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차량기지 내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와 B씨를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루마니아에서 현지 경찰에 붙잡혔으며, B씨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 절차를 밟고 있다“며 ”A씨가 송환되면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