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흐림동두천 -5.8℃
  • 구름많음강릉 -1.0℃
  • 서울 -6.2℃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2.5℃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1.6℃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전국 흐리고 새벽부터 중부 비 또는 눈…평년 기온

URL복사

서울·인천 등 새벽부터 낮 비 또는 눈
경기북부, 폭설로 대설특보 가능성
아침 최저 -5~5도, 낮 최고 6~13도
수도권·충남, 내일 밤 미세먼지 '나쁨'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토요일인 오는 3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6~13도로 추위가 잠시 주춤하겠다. 중부지방은 새벽부터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일 "내일(3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고 새벽부터 낮 사이 서울, 인천, 경기와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충북북부에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는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늦은 밤부터 인천·경기서해안과 충남북부서해안에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북부 일부 지역은 특히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기온은 내일까지 평년(최저기온 -6~5도, 최고기온 6~13도)과 비슷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5~5도, 낮 최고기온은 6~13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인천 2도, 수원 -1도, 춘천 -4도, 강릉 2도, 청주 0도, 대전 -1도, 전주 2도, 광주 2도, 대구 -2도, 부산 4도, 제주 9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인천 9도, 수원 8도, 춘천 6도, 강릉 11도, 청주 8도, 대전 9도, 전주 11도, 광주 11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제주 15도다.

 

내일 밤부터는 모레(4일) 새벽 사이 전남권, 경남권, 제주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북과 경북권남부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내일 예상 적설은 경기북부 2~7㎝, 강원내륙·산지 1~5㎝, 서울·경기남동부 1~3㎝, 인천·경기남서부 및 서해5도 1㎝ 미만으로 관측된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10㎜, 전남권과 경남권, 서울·인천·경기,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충북북부, 서해5도에 5㎜ 미만, 전북과 경북권남부, 울릉도 ·독도는 0.1㎜ 미만의 빗방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나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보행자 안전 및 교통안전에 유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기가 대체로 깨끗하겠으나 중서부 지역은 내일 밤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충남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난방비 보조금·에너지 바우처 교환권 지급 검토...다음주 대책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방비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음주께 당정 협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어서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우처 대상을 취약계층에서 전 국민 등으로 확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우선 취약계층부터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어느 게 가장 효과적이고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잘할 수 있을지는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인상 폭, 실제 가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가 동원 가능한 재원과 효과 등을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난 다음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며 "(취약계층) 이상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되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3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


사회

더보기
방통위·코바코, 소상공인에 방송광고비 15억9000만원 지원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올해도 소상공인은 방송광고를 제작하고 지역 방송매체를 통해 송출하도록 지원받을 수 있다. 26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에 따르면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사업'을 실시한다. 소상공인이 방송광고를 제작해 지역 방송매체로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은 코바코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소상공인 성장과 지역 방송광고 시장 활성화를 위해 방통위가 지난 2020년부터 진행해 왔다. 올해는 소상공인 177개사에 총 15억9000만원의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한 소상인과 소공인이다. 심사를 거쳐 선정된 소상공인은 방송광고 제작비 또는 송출비의 90%를 최대 9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는다. 광고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도 무료 제공된다. 지원 방법은 27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코바코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한다. 심사 결과는 3월 중 개별 공지한다. 사업 공모는 1·2차로 나눠 진행된다. 이번에 진행되는 1차 공모에서 107개사, 6월에 진행되는 2차 공모에서 7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받은 소상공인이 향후 계속 방송광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