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5 (수)

  • 흐림동두천 -10.8℃
  • 맑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8.3℃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4.1℃
  • 흐림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0.7℃
  • 구름많음강화 -10.6℃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박홍근 "오늘부터 여·야 정책위의장 협의…정기국회 내 예산안 처리"

URL복사

오후에도 여야 원대회동…"마지막 쟁점 해소 필요"
"여야 원내대표들이 5일까지 협상 결과 보고 받아야"
이상민 해임 건의안에 "내주 의총 통해 입장 정해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일 법정 처리시한을 맞추지 못한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위해 양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간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오는 9일 끝나는 정기국회 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이 향후 예산심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 여야 간사가 협의를 이어오고 있고 감액과 관련해서는 쟁점을 해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는 여야 정책위의장과 원내대표들이 최대한 신속히 이견을 해소해서 예산처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양당 정책위의장이 남은 감액, 증액 또는 예산 부수법안 관련 쟁점 해소를 위해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월요일까지 정책위의장들이 협의를 이어가 그 결과를 놓고 이견이 해소되면 그쯤 또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월요일까지 정책위의장 협상 결과를 보고 받고 원내대표들이 직접 나서서 남은 마지막 쟁점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향후 예산심사에 임해 정기국회내 예산안을 처리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통해 본래 예정돼 있던 본회의가 개의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국회의장에게 유감을 재차 표했다고 말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 건의안을 오는 8일, 9일 본회의에서 처리할지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다음주 의원총회를 열어 확정적인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미 국민의 상식에 입각해서 책임자인 이상민 장관 문책이 정기국회 내에 이뤄져야 한다"며 "반드시 하겠다는 것에 대해선 입장의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우리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야...韓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형제국인 UAE와 함께 바라카 원전의 성공을 토대로 추가적인 원전 협력과 제3국 공동 진출도 모색할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으로 붕괴 위기에 처한 국내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고 원전 산업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킬 수 있도록 전 부처가 영업사원으로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성과를 설명하고 국무위원들에게 후속 조치와 수출 및 투자 확대를 위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야 된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어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제사회에 우리가 살아남을 수가 없다"며 "규제, 노동 등 모든 시스템에서 글로벌 스탠다드의 우리 제도를 정합시켜 나가지 않으면 우리나라에 투자도 하지 않을 것이고, 국제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경쟁을 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충성 없는 경제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이 혼자 싸우도록 놔둘 수가 없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