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3.5℃
  • 대전 -4.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4.6℃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아침 영하권, 낮부터 풀려…자정쯤부터 새벽 눈·비

URL복사

아침 체감 중부 -15도…남부 -10도 안팎
내일 아침 최저기온 -14도 낮 최고 7도
오늘~내일 아침 사이 서해안 1~3㎝ 눈
조별리그 3차전 3일 새벽께 중부 1㎝ 눈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금요일인 오는 2일은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기온이 오르며 영상으로 회복되겠다. 다만 자정쯤 중부지방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일 "내일인 2일은 전국이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아침까지 전국이 매우 춥겠다"며 "내일 낮부터 서해상에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한파특보는 해제되겠다"고 전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중부지방은 -15도 안팎, 남부지방은 -10도 안팎으로 낮아 매우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1도, 낮최고기온은 0~9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수원 -7도, 춘천 -11도, 강릉 -4도, 청주 -5도, 대전 -6도, 전주 -3도, 광주 -2도, 대구 -4도, 부산 0도, 제주 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수원 2도, 춘천 3도, 강릉 5도, 청주 3도, 대전 4도, 전주 5도, 광주 7도, 대구 6도, 부산 9도, 제주 11도다.

오늘부터 내일 아침 사이 서해안을 중심으로, 모레인 3일 새벽부터 낮 사이 서울·인천·경기와 강원내륙·산지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겠고, 밤부터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에 가끔 비가 오는 곳도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충남서해안, 전라서해안,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 충남내륙이 5㎜ 미만이다.

내일 아침까지의 예상 적설량은 충남서해안, 전라서해안,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도·독도가 1~3㎝, 충남내륙이 1㎝ 내외 눈, 전북중부내륙, 충북북부를 제외한 그 밖의 충청권에 0.1㎝ 미만 눈 날림이다.

모레인 3일은 새벽(00~03시)부터 낮(12~15시) 사이 서울·인천·경기와 강원내륙·산지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3일 새벽부터 낮 사이 예상 적설량은 경기북부, 강원내륙·산지가 1~5㎝, 경기남동부가 1~3㎝, 서울·인천·경기남서부가 1㎝ 내외이다.

아울러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과 일부 경기내륙, 동해안, 강원내륙·산지, 경북북동산지, 경남권동부에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건조한 곳이 있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내일 오후까지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에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질이 대체로 청정해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난방비 보조금·에너지 바우처 교환권 지급 검토...다음주 대책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방비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음주께 당정 협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어서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우처 대상을 취약계층에서 전 국민 등으로 확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우선 취약계층부터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어느 게 가장 효과적이고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잘할 수 있을지는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인상 폭, 실제 가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가 동원 가능한 재원과 효과 등을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난 다음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며 "(취약계층) 이상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되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3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