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0.1℃
  • 구름많음울산 0.9℃
  • 흐림광주 -0.7℃
  • 구름많음부산 2.1℃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5.1℃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사회

업무개시명령 발동 사흘째...제천·단양 시멘트 출하량 평소 40%대 회복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의 시멘트업 운수 종사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사흘째인 1일 충북 제천·단양지역 시멘트 업계의 출하량이 늘어나고 있다.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을 '위법'이라며 투쟁 의지를 다지고 있으나 비노조원을 중심으로 출하 현장에 속속 복귀하고 있다.

노조원들은 지난달 24일부터 지역 시멘트 업체 출하장과 정문, 후문 등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물리적 충돌 없이 시멘트 출하를 위해 공장에 들어가는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차량 등을 향해 구호를 외치는 등 선전전을 펼치고 있다.

BCT와 시멘트 포대를 운송하는 화물차량을 통한 제품 출하가 이어지면서 시멘트 출하량은 평소의 40% 수준까지 회복된 상황이다.

단양 성신양회에서는 이날 오전 BCT 207대로 시멘트 5387t이 출하됐다. 전날 하루 동안 투입된 206대를 넘어선 것이다.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에서는 이날 오전 10시까지 BCT 150대가 출하됐다. 전날까지는 BCT 200대와 철도수송 등을 합쳐 7400t 분량의 시멘트가 반출됐다.

한일현대시멘트 삼곡공장의 경우도 전날 BCT 150대, 이날 오전 50대 분량의 시멘트가 출하됐다.

제천 아세아시멘트도 전날 79대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51대의 BCT가 시멘트를 싣고 나가면서 출하량이 회복되는 분위기다.

업체들은 이날 자정까지 평소의 50%까지 출하량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일시멘트 관계자는 "전날까지 출하량이 기존 대비 30~40% 수준까지 올라왔다. 오늘도 자정까지 50%는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출하량은 늘었지만 공장에서 받은 시멘트를 현장으로 운반할 수 없다고 해 당분간 상황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