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1.4℃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0.6℃
  • 흐림울산 0.0℃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1.2℃
  • 흐림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3.8℃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6.1℃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삼성중공업, 3313억 규모 오세아니아 LNG선 공사 수주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와 3313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선 1척 공사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의 5.0%로 계약기간은 오는 30일부터 2025년 12월31일까지다.

 

삼성중공업은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수주금액은 3313억원이다.

삼성중공업은 이 날 수주로 LNG운반선 한 해 최다 수주 기록을 36척으로 늘렸다. 올해 수주한 선박 총 49척의 73%를 차지하는 규모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 들어 현재까지 총 49척*, 94억 달러를 수주하며 연간 수주 목표 88억 달러의 107%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3일, 1조 4,5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5척을 수주하며, 2년 연속 수주목표를 달성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올들어 LNG운반선 36척, 가스운반선 2척, 컨테이너선 9척을 수주했다.

 

"LNG운반선이 수주 목표 초과달성 효자."

삼성중공업이 고부가·친환경선 기술 경쟁력으로 2년 연속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23일,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5척을 총 1조 4,568억원에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2021년 122억 달러 (목표 91억 달러의 134%), 2022년 현재 92억 달러 (목표 88억 달러의 105%)를 각각 기록했다.

올해 삼성중공업의 수주 목표 달성은 대표적 고부가·친환경 선박인 LNG운반선이 주도했다.

삼성중공업은 독자 기술로 개발한 LNG 연료추진 시스템, 재액화시스템 및 에너지저감장치(ESD) 등 고효율 친환경 기술과 스마트십 기술력을 앞세워 이 날 계약을 포함 올해 들어서만 35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 22척 수주를 넘어 선 한 해 최다 수주 기록이며, 올해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45척)의 3분의 2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LNG 물동량 증가 전망으로 LNG운반선에 대한 시장 수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영국 조선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2030년 LNG물동량을 당초 5.8억톤 수준에서 6.3억톤으로 상향 전망하였고, 에너지기업 쉘(Shell)도 2040년 LNG물동량을 7억톤 수준으로 내다 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전세계적 환경 규제, 특히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 수요 증가에 따른 선박 발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LNG 관련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신제품 출시로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