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3℃
  • 흐림서울 7.1℃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8.2℃
  • 구름조금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5.4℃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국제

러시아, 우크라이나 동·남·북부 지역 전방위 포격

URL복사

“우크라군 지휘소 6곳 파괴…동부 반격 저지”
동부 인명 피해...러 ‘수십명’ ‘우크라 ‘3명 사상’
중부 크리비 리흐 철로 타격…“철도 사용 중단”
英국방부 “러군, 도네츠크서 돌파구 못 찾을 것”
러, 헤르손주 서쪽 공격 지속하며 동쪽 요새화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러시아 군이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와 남부, 북부, 중부 지역에 전방위적으로 포격을 가해 우크라이나군 지휘소 6곳이 파괴됐고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CNN, 워싱턴포스트(WP), 가디언, 타스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군은 전방위적으로 포격을 가해 동부 지역의 우크라이나군 반격 시도를 저지하고 헤르손에선 동쪽 지역에 계속 요새를 구축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도 포격으로 우크라이나 지휘소 6곳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헤르손과 하르키우, 도네츠크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 지휘소 6곳을 파괴했다고 말했다.

 

또 동부 도네츠크·루한스크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 공격 시도를 저지하고 수십 명을 제거했다고 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군 사상자를 도네츠크 50여 명, 루한스크 30여 명 등이라고 밝혔다.

 

반면 우크라이나 측은 동부에서 러시아군 포격으로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고 했다.

 

우크라이나 측 파블로 키릴렌코 도네츠크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주(州) 내 쿠라호베를 포격했다"며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사상자 외에 주택 4채가 파손됐다고 했다. 그는 남은 민간인들에게 안전을 위해 도네츠크지역을 떠날 것을 촉구했다.

 

중부 지역에선 철도 인프라 시설을 겨냥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철로가 손상됐다.

 

크리비 리흐 당국은 "아침 러시아군 미사일 2발이 철로에 명중해 상당한 상당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현재 철도로 여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복구는 중요하고 크고 긴 작업이 될 것이다. 철로는 꽤 오랫동안 사용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격으로 주택 건물도 파손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당국은 개전 이래 주택 등 민간 시설 3만2천개와 중요 인프라 시설 700곳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했다. 러시아의 주장과 달리 군 시설을 목표로 한 공격은 3%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예우헨 예닌 우크라이나 내무부 1차관은 "지금까지 러시아 미사일과 포탄으로 약 3만2천개 목표물이 피해를 입었다. 주로 개인 주택이나 민간 아파트 건물"이라며 "기록된 공격의 단 3%만 군사 시설에 대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비행장, 교령, 석유 저장고, 변전소 등 중요 인프라 시설 700곳 이상이 타격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 러시아 연방의원은 러시아군이 의료 및 보급품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레오니드 슬러츠키 연방하원 외교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해 왔지만, 현재 전장에 의료진과 보급품이 충분하지 않다고 경고하면서 러시아 국방부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싱크탱크 전쟁연구소(ISW)는 폭우 등 날씨 때문에 최전방 작전이 지연되고 있지만 12월 초 기온이 떨어져 땅이 얼어붙으면 다시 전투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도네츠크에서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할 것으로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 기업 에네르고아톰의 페트로 코틴 대표는 이날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원전에서 철수를 준비 중이라는 징후가 있다"며 "지금 단언하기엔 이르지만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