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2℃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정치

성일종, 화물연대 총파업에 "법에 따른 지배 지엄하게 살아있음을 느끼게 될 것"

URL복사

"민주노총 총파업 목표, 섬뜩한 국가파괴 선동"
"이재명, '노란봉투법 합법' 꺼내며 국민 기만"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28일 화물연대의 파업을 두고 "섬뜩한 국가파괴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성 의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화물연대 총파업의 목표는 분명하다. (파업) 출정식에서 민주노총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우리가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고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 의장은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닷새째를 이어가는 데 대해 "불법이 계속해서 자행된다면 대한민국에 법에 따른 지배가 지엄하게 살아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인한 경제충격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화물연대 총파업의 목표는 분명하다. 출정식에서 민주노총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우리가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고 했다고 한다"며 "섬뜩한 국가파괴 선동이다. 민주노총의 목표가 무엇인지 스스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성 의장은 운송거부에 불참한 컨테이너 트레일러에 화물연대 파업 참가자가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쇠 구슬이 날아와 유리창을 깨고 운전자를 다치게 했다면서 "정부와 국민들의 단호한 대응만이 화물연대의 불법행위를 멈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정은 합법 쟁의는 보호할 것이다. 하지만 부당·불법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불법이 계속 자행된다면 대한민국에 법에 따른 지배가 지엄하게 살아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파업으로 국가 경제가 멈출 지경인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노란봉투법을 합법파업보장법으로 바꾸자'고 했다"며 "위선과 거짓으로 살아온 정치지도자의 낯 뜨거운 위장술"이라고 지적했다.

 
성 의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선 "파업으로 국가 경제가 멈출 지경인데 이재명 대표는 '노란봉투법을 합법파업보장법으로 바꾸자'고 했다고 한다"며 "위선과 거짓으로 살아온 정치지도자의 낯 뜨거운 위장술"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불법 행위를 보호하는 노란봉투법에 ‘합법’이라는 말을 붙인다고 불법이 합법이 되느냐"며 "뻔뻔하게 국민을 기만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성 의장은 "당정은 합법 쟁의는 보호할 것이다. 하지만 부당·불법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와 국민들의 단호한 대응만이 화물연대의 불법행위를 멈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나경원 다음은 안철수?, 친윤계 공세 대응책 찾기 고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지지도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나경원·유승민 전 의원 불출마 이후 급등하자 친윤계가 안 의원을 ‘집단 린치’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제2의 나경원' 처지에 몰린 안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신뢰 문제를 파고드는 친윤계의 공세에 뾰족한 대응책을 찾지 못해 고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을 앞세운 친윤계의 공세에 정면대응을 할 수도 없는데다 친윤의 집단 공세는 더욱 거세지고 있어서다. 결국 안 의원은 압도적 지지율을 견인해 친윤의 공세를 진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향후 안 의원의 지지율 고공행진 지속이 친운 공세 차단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안 후보는 대통령 선거 후보 단일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등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을 매개로 '윤안(윤석열·안철수)연대' 기치를 내걸고 당심 몰이를 시도하고 있지만 친윤계와 김기현 후보는 '가짜 윤심팔이'를 하고 있다며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친윤계는 안 후보가 인수위원장 시절 대통령과 갈등으로 '가출'했다는 주장부터 총리·장관직 제의를 거절해 대통령의 심기를 거슬렸다, 대통령과 독대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의혹까지 윤 대통령과 안 후보가 불편한 관계라는 점을 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영상저작자 정당한 보상권 보장 주장... 창작자 단체들 국회로 모인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권을 보장하는 저작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내 문화예술계를 총망라하는 24개 창작자 단체들이 국회로 모인다. DGK(한국영화감독조합)는 돌아오는 2월 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 저작권법 개정안 지지 선언회’를 국민의힘 성일종·황보승희,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과 공동주최한다고 알렸다. 지난 해 성일종, 유정주 의원이 각각 같은 취지로 발의한 저작권법 개정안은 영상저작자가 저작재산권을 양도하였다 하더라도 영상물 최종공급자로부터 이용 수익에 따른 보상을 받을 권리를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 K-콘텐츠가 세계적 성과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작가, 감독들은 저작자로서 작품 이용에 따른 수익을 분배 받을 권리가 없어 해외에 쌓여가는 한국 창작자들의 저작권료를 국내로 들여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저작권법 개정의 필요성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8월 법안 발의와 함께 개최된 "천만영화 감독들 마침내 국회로: 정당한 보상을 논하다' 토론회에 이어 지난 12월에는 황보승희 의원실 주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컨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