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3.5℃
  • 대전 -4.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4.6℃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충북 휘발유 안정세...평균 ℓ당 1645원 전주 14원 하락

URL복사

경유 하락세나 올해 최저가보다 30% 비싸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충북지역 유류가격이 안정세에 접어들며 휘발유 ℓ당 1600원대 주유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도내 주유소의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645.66원으로 일주일 전보다 13.99원(0.84%) 떨어졌다.

지난달 1일 1600원대(1696.24원)에 접어든 뒤 지속적인 하락세다.

올해 정점이던 2149.03원(6월30일)에 비해선 503.37원(23.4%) 감소했다. 올해 최저가는 1631.93원(1월11일)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동반 하락했다.

지난 6월30일 최고점(2173.36)보다 297.38원(13.7%) 감소한 1875.98원을 기록했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경윳값 역전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1월 최저가(1441.84원)에 비해선 아직도 434.14원(30.1%) 비싼 가격을 형성 중이다.

한국석유공사 측은 "중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사회 활동 감소와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 등의 영향으로 유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7일 배럴당 92.92달러까지 치솟았던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25일 81.08로 떨어졌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난방비 보조금·에너지 바우처 교환권 지급 검토...다음주 대책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방비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음주께 당정 협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어서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우처 대상을 취약계층에서 전 국민 등으로 확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우선 취약계층부터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어느 게 가장 효과적이고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잘할 수 있을지는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인상 폭, 실제 가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가 동원 가능한 재원과 효과 등을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난 다음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며 "(취약계층) 이상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되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3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