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격리 임신부, 이송 구급차 안에서 무사 출산

URL복사

세종소방서 119구급대 활약…의사와 영상통화로 분만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세종시 119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중이던 임신부를 분만실로 이송 중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을 받아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연의 주인공은 세종소방서 119구급대 소속 소방장 박용성, 소방교 이은영, 고기열 대원이다.

세종소방서 119구급대는 지난 24일 오후 5시 53분 보람동에 거주 중인 임신부가 진통이 심해 움직이기 어렵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셋째 아이를 임신 중이던 A씨는 신고 당시 코로나19 확진자로 자가격리 중이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격리병상이 있는 병원으로 이송해야 하기 때문에 119구급대는 긴박한 상황 속에서 분만이 가능한 병원을 찾던 중 세종충남대병원에서 수용 가능하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이송에 나섰다.


구급차 안에서 환자의 분만통이 점점 심해지고 신생아 머리가 관찰되는 등 상황이 급박해지면서 구급대원들은 119종합상황실 구급지도 의사에게 영상통화를 시도했다.

구급대원들은 구급지도 의사가 영상을 통해 설명한 의료지도를 받아 분만을 유도했고, 이후 산모는 진통 끝에 구급차 안에서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촌각을 다투는 응급상황이었지만 구급대원들은 평소 익힌 응급분만 시뮬레이터 훈련으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고, 산모와 신생아 모두 안전하게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김경호 소방서장은 “먼저 건강한 셋째아이를 출산한 산모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구급대원이 응급분만 현장에서 올바른 판단과 처치를 할 수 있도록 응급분만 시뮬레이터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날선 신경전, 安 "무조건 사람만 모아" vs 金 "이미지 정치"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 양강 구도를 형성한 김기현·안철수 의원은 계속해서 신경전을 이어갔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이날 수도권 출정식을 가진 데 대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하는 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미지 정치가 아니라 싸울 때 싸워야 한다"고 안 의원을 겨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독거 어르신 난방 실태 긴급점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출정식을 '보여주기식'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현재 (당 대표 선출 방식은) 당원 100% 투표"라며 "당원들이 정말로 중요한 것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가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보여주는 게 우선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한다고 해서 그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는 것인지 거기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현재 ARS 응답률 3% 정도 전후의 그런 여론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확하게 당원의 민심을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면접원 여론조사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좀 더 정확한 당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거기에서 제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