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3.5℃
  • 대전 -4.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4.6℃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용산소방서장 재소환…'대응단계 늑장발령' 의혹

URL복사

지난 21일 소환조사 후 5일 만에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6일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오전부터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받고 있는 최성범(52) 용산소방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두 번째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1일 최 소방서장을 1차로 소환한 뒤 5일 만이다.
 
최 소방서장은 구조 현장을 지휘할 당시 사고 발생 직후 소방 대응 2단계 발령을 제때 하지 않아 피해를 키운 것이 아니냐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특수본은 용산소방서가 핼러윈을 앞두고 작성한 '2022년 핼러윈 데이 소방안전대책' 문건대로 계획대로 안전근무조가 해밀톤호텔 앞으로 지정된 근무 장소를 지켰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은 최 소방서장에 이어 이모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 역시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특수본은 이 팀장이 사고 당시 구조 '골든타임'에 현장 지휘 책임자로서의 조치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특수본은 이날 최 소방서장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간 뒤 다음 주께 신병처리를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특수본은 전날 용산소방서의 상위 기관인 소방청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압수물 분석도 이어가고 있다.

특수본은 소방청의 중앙긴급구조통제단 관련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대응 발령 때마다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이 가동돼야 하는데, 참사 당일에는 실제 가동이 되지 않았는데도 문서상 가동된 것처럼 꾸며졌다는 의혹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난방비 보조금·에너지 바우처 교환권 지급 검토...다음주 대책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방비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음주께 당정 협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어서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우처 대상을 취약계층에서 전 국민 등으로 확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우선 취약계층부터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어느 게 가장 효과적이고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잘할 수 있을지는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인상 폭, 실제 가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가 동원 가능한 재원과 효과 등을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난 다음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며 "(취약계층) 이상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되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3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