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9.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4.9℃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0.5℃
  • 흐림광주 -1.3℃
  • 흐림부산 0.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7.6℃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1℃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5℃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3만4739명…위중증 333명

URL복사

위중증 8일 연속 300명대…사망 16명 모두 고령층
개량백신 예약 3만3603명 늘어…누적 24만9592명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개천절 연휴 뒤 첫 평일인 지난 4일 전국에서 3만473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만4739명 늘어 누적 2488만2894명이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1만6423명)보다 2.1배 늘었다. 

 

국내발생 확진자 3만4670명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이 8421명(24.3%),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6377명(18.4%)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69명으로, 지난 6월23일(92명) 이후 104일 만에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검역 단계에서 19명, 지역사회에서 50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이 60명, 외국인이 9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7674명, 경기 9838명, 인천 2095명 등 수도권에서 1만9607명(56.4%)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5113명(43.6%)이 나왔다. 부산 1799명, 대구 1596명, 광주 735명, 대전 915명, 울산 540명, 세종 274명, 강원 1224명, 충북 1088명, 충남 1328명, 전북 976명, 전남 898명, 경북 1064명, 경남 1946명, 제주 190명 등이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0명 감소한 333명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이 297명(89.2%)을 차지했다. 신규 입원 환자는 118명이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0.5%로 전체 병상 1792개 가운데 1424개가 사용 가능하다. 수도권 가동률은 21.3%, 비수도권은 18.9%로 안정적인 상황이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전날 3만1039명이 신규 배정돼 총 14만1549명이다.

24시간 운영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전국에 180곳이 있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 1만3954곳, 이 중 호흡기환자 대상 진료·검사·처방·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1만168곳(비대면 진료 가능기관 8022곳)이 운영 중이다.

개량백신 사전예약에는 3만3603명이 새로 참여했다. 누적 예약자는 24만9592명이며, 이는 접종 대상자 대비 0.6% 수준이다.

 

코로나로 사망한 환자는 16명으로, 이틀째 10명대로 나타났다. 전원이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8544명(치명률 0.11%)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대통령실 "유조차 운송 거부로 수도권 물량 몇 일 분에 불과 비상"…추가 업무개시명령 시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통령실은 30일 업무개시명령에도 지속되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 파업과 서울교통공사 노조 파업 돌입에 대해 단호한 대응 입장을 명확히 했다. 또 시멘트 운송업 외에도 유류 운송업에도 발동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은 "우리 정부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고하게 세워 나가는 과정에 있다"며 "파업을 실시할 수 있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한을 보장하나, 불법은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더군다나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하거나 조직화되지 않은 저임금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 그같은 파업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을 지키는 일을 중단 없이 제공해야 하는 게 정부가 존재하는 이유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전날 내려진 업무복귀명령과 관련해 "업무복귀 명령을 거부한 운송종사자에 명령서가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교통공사 파업에 대해 "하필 오늘 전국 대부분 한파경보가 내려진 때에, 또 전국 철도노조가 12월2일 파업에 나선다 들었다. 지하철과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국악 강좌를 비대면으로 수강할 수 있는 ‘영동 국악 웨이(WAY)’ 출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누구나 쉽게 기초 국악 강좌를 비대면으로 수강할 수 있는 ‘영동 국악 웨이(WAY)’가 출시됐다. 28일 충청북도에 따르면 ‘영동 국악 WAY’는 문화체육관광부(콘텐츠진흥원)와 충청북도가 지원한 ‘2022년 충북지역특화콘텐츠개발지원사업’의 선정작으로 (주)핀사이트(대표 정진업)에서 기획, 제작했다. ‘영동 국악 WAY’는 레인보우 충북 영동이 배출한 걸출한 역사적 위인, 3대 악성(樂聖) 난계 박연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다양한 국악 관련 문화자원을 탐방하고, AR 보물찾기와 미니게임 등을 즐기면서, 자연스레 박연 선생이 남긴 국악의 기준 음률과 악보 체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이다. 또한, 한국 국악의 기준음계(황종률)와 악보(정간보) 그리고 도량형의 기틀까지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는 박연 선생의 생애를 ‘박연의 길’이란 주제로 다루고 있다. 그 외에 난계국악박물관, 옥계폭포 등 박연 선생과 관련된 문화관광자원에 대해 알 수 있으며, 재미있는 이벤트를 통해 기초 대금 강좌를 무료로 수강할 수도 있다. 서비스 오픈에 맞춰, 영동의 특산품 ‘영동와인’과 국악기 미니어처 등의 상품에 응모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