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2℃
  • 맑음강릉 -0.5℃
  • 흐림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1.1℃
  • 흐림광주 -0.8℃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4.6℃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6.0℃
  • 맑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정치

尹 "北, 핵무기 사용 기도시 軍·한미 압도적 대응 직면할 것"

URL복사

계룡대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
"북, 핵 집착 못버리고 법제화…NPT에 정면도전"
"北정권 이제라도 비핵화결단 내려야할 것"경고
"순방서 美전략자산 적시적 전개·확장억제 합의"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 74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북한은 핵 미사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고 최근 핵 무력 정책을 법령으로 채택하는 등  대한민국의 생존과 번영을 위협하고 있다"며 밝히며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체제(NPT)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북한 정권은 이제라도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비핵화의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5월 한미정상회담과 이번 순방에서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통해 미 전략자산의 적시적 전개를 포함한 확장억제 실행력을 더욱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美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과 한미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했다"며 "앞으로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과 연습을 보다 강화하여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 한국형 3축 체계의 조속한 구축을 통한 대북 정찰감시 능력 및 타격 능력의 획기적 보강 ▲전략사령부 창설을 통한 첨단전략 통합 및 우주 사이버 등 새 영역에서의 안보역량 제고 등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기념사에서 북한 핵문제와 이에 대응하는 우리군과 한미 동맹의 대응력을 강조한 것은 국군의날 당일에도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등 최근 잇단 도발을 강행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 메시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첨단과학기술을 활용한 과학기술 강군으로의 도약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대한민국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고 다층적인 안보 도전에 직면해 있다. 특히 안보와 경제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으며, 인구구조 변화로 병역자원은 급감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러한 다양한 위기와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민간의 우수한 첨단과학 기술을 국방 전 분야에 접목하고,인공지능 기반의 유·무인 복합체계를 구축하여첨단·비대칭 전력을 신속하게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신적 대비태세 또한 매우 중요하다. 장병 모두가 확고한 대적관과 엄정한 군기를 확립해 어떠한 위협에도 싸워 이길수 있도록 강군의 면모를 다져야 한다"며 "정부는 군이 과감하게 국방혁신을 추진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군 장병에 대한 예우와 처우 개선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병영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병사봉급 인상, 의식주의 획기적 향상, 간부들의 지휘 복무여건 개선 등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군통수권자로서 우리 군을 깊이 신뢰하며 제복입은 영웅들이 존중받을 수 있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이 명예와 존중으로 예우받을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튼튼한 안보는 국민과 군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우리 군을 믿고 더 큰 지지와 성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국군의 날 기념행사는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이라는 주제로 거행됐다. 김건희 여사도 참석했다. 국군의날 기념행사가 계룡대에서 열린건 6년 만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