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 발족…"윤 대통령, 사과하라"

URL복사

"尹정권 거짓말 눈덩이처럼 불어나"
"국민들은 진실, 거짓 헷갈릴 정도"
尹사과, 박진 퇴진, 인사 조치 촉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대책위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 중 논란, 해명 등을 문제를 조명하고 후속 조치를 요구하는 등의 활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30일 첫 대책위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순방 관련 논란과 해명 등을 규탄하고 대국민 사과, 관련자 인사 조치 등을 촉구했다. 대책위원장은 고민정 최고위원이 맡고 있다.

먼저 고 위원장은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을 지적하면서 "죄송합니다, 다섯 글자를 입 밖을 내는 게 이토록 어렵나"라며 규탄했다. 또 "윤석열 정권의 거짓말은 계속해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개인 의견이 아니라 대통령 입으로 했던 말이기 때문에 사실인지, 아닌지 팩트 체크는 기본 중 기본"이라며 "계속해 대통령실 브리핑 내용이 바뀌고 있어 국민은 어디까지 진실이고, 거짓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욕설 보도 관련해 기자 개인에 대한 좌표 찍기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라며 "대통령의 진상 규명이 필요하단 말과 동시에 여당이 MBC를 지목하면서 고발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잘 짜여진 시나리오처럼 보이는 상황"이라며 "이것을 멈춰 세울 수 있는 건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 대해 "욕설에 대해 진심으로 국회와 국민들 앞에 사과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 과거 발언을 상기하고 "윤 대통령을 변종 독재자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 어떤 판단을 해야 할지 당사자가 제일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국가안보실 김성한 실장·김태효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을 지목하면서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하고 외교 참사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지 이번 국감장에서 스스로 답을 내놓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