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대통령실 해명에 “5000만 국민 난청 만들어” 일제히 성토

URL복사

“한국 국회 향해선 ‘이 xx’라고 해도 되나”
“이걸 변명이라고 하나…일을 키우고 있다”
“김은혜, 위트 늘었다…본인도 웃기지 않냐”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이 한국 국회를 지칭했다는 것과 관련 "대한민국 국민 5000만명을 난청있는 사람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대통령실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 발언이 아니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해명한 것이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대통령실의 해명이 화를 더 키우고 있다고 질타했다.

 

전재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결국은 대한민국 국민 5000만명을 무슨 난청이 있는 사람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회를 향해서는 '이 xx' 이렇게 해도 되냐"고 말했다.

 

전 의원은 "전세계 언론을 통해서 대통령의 욕설이 영어로 번역이 돼 보도가 되고 있는데 야당 보고 '가만히 있으라' 언론 보고 '보도하지 말라'는 논리가 어떻게 가능하냐"고 반문했다.

 

윤건영 의원도 가세했다. 윤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정말 심각한 것은 이 사고를 수습하는 대통령실과 정부의 태도"라며 "대한민국 국회에 대한 욕설이라고 주장했는데 참 가관"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 의원은 "앞으로 어린이들에게 욕은 사적으로 얼마든지 해도 된다고 교육할 것이냐"며 "말도 안 되는 변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깔끔하게 사과하는 것 외에는 도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도 합류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정신이냐. 이걸 변명이라고 하고 있다니"라며 "그냥 무조건 우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런 해명은 더 큰 문제이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야당에 욕설을 하다니"라며 "그건 국민을 향해 욕하는 것이다. 생각이라는 것을 하면서 우기기라도 해야한다"고 했다.

 

박주민, 김남국, 강선우, 한준호, 이탄희, 전용기 의원 등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박 의원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야당을 욕한 것이라는 게 하루종일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결과냐. 수준이 처참하다"고 했고 김 의원은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을 하고 우리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참담하다"고 탄식했다.

 

강의원은 "대통령실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사과 한마디 없이 이런 입장을 내냐"며 "앞으로 '이 xx들'이 얼마나 열심히 국민을 대변하는지 지켜보시라"고 경고했다.

 

한 의원은 "김은혜 공보수석, 못 본 사이에 위트가 많이 늘었다. 본인도 웃기지 않냐"고 비꼬았고 이 의원은 "문제의 핵심은 대통령의 격인데 이 해명으로 도대체 뭐가 해명되냐"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미안하다, 앞으로 잘하겠다는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렵냐. 대통령의 망언 하나 지키기 위해 국민 눈높이를 거스르겠다는 대통령실이 돼서는 안 된다"며 "심청이 김은혜를 성난 민심이라는 인당수에 던져놓고 자기만 살겠다고 발뺌하는 비겁한 대통령이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준 이하인 대통령실을 보기가 부끄럽다. 해명도 사리에 맞게 하시라"며 "대통령실은 사람이 아니라 민심을 무서워해야 한다. 김 수석은 온갖 궤변으로 정권에 아부하지 말고 기본적인 양심부터 챙기며 사시라"고 전했다.

 

앞서 김은혜 대통령실 공보수석은 22일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존에 알려진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이 아니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