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9.5℃
  • 박무서울 20.7℃
  • 맑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18.9℃
  • 흐림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1.4℃
  • 흐림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8.2℃
  • 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5.5℃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5.4℃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사회

용인 '아내 목조른 후 도주' 30대 구속...경찰 '부실대응' 논란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부부싸움 중 아내를 목 졸라 살해하려 한 30대가 도주 2시간여 만에 붙잡혀 구속됐다. 피해자인 아내는 나흘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관할 지구대 경찰관들은 사건 당일 이들의 주거지에 3번이나 출동했던 것으로 드러나 부실 대응 시비를 낳고 있다. 2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은 1차 출동자와는 달랐으나, 새벽 1차 신고 당시의 상황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신고자의 상태를 분명하게 확인하지 않고 지구대로 복귀해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 용인 서부경찰서는 지난 20일 30대 아내 B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A씨를 구속해 수원지검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용인시 수지구 다세대 주택에서 30대 아내 B씨를 주먹 등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3분경 B씨의 112 신고전화가 상황실에 접수됐다. 당시 상황실 근무자는 10∼20초간 이어진 통화에서 남녀가 실랑이하는 소리가 들리다 끊기자 가정폭력 사건으로 판단해 출동 지령을 내렸다.

 

용인 서부서 수비지구대 직원들은 신고 접수 8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지만 문을 두드려도 인기척이 없자 인근 수색을 시작했다. 30여 분에 걸친 수색에도 별다른 성과가 없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보고 지구대로 복귀했다.

 

그러나 용인서부서 상황실은 A씨의 집 주변으로 뜬 B씨의 휴대전화 위치정보가 신고 이후 변화가 없는 점 등을 감안해 명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보고 낮 12시 12분 재차 출동 지령을 내렸다.

 

수지지구대 직원들이 다시 집을 방문해 문을 두드리자 A씨는 문을 열었다. 경찰이 내부를 확인하기 위해 강제 진입을 하려 하자 A씨는 신고 관련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고 횡설수설하다가 경찰관들을 밀치고 집 앞에 주차해 있던 자신의 차량을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즉각 A씨의 차량을 수배해 추적에 나선 한편 집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B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B씨는 사건 발생 나흘이 지난 현재까지도 의식이 명확히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차량 위치를 추적해 2시간여만인 오후 2시 20분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계양IC 근처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앞서 같은날 오전 0시 43분에도 A씨와 B씨가 각각 가정폭력 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경찰은 두 사람을 분리해 조사한 뒤 다쳤다고 한 B씨를 병원에 이송 조처하고, A씨에게는 B씨에 대한 100m 이내 접근금지, 전기통신을 이용한 연락 제한 등의 긴급 임시조치를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약 11시간 만에 또다시 범행이 벌어졌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