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4.7℃
  • 구름많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고

[기고] 안심전환대출, 수도권 주택보유자 대부분 해당안돼 '내년 일반형 접수 노려야'

URL복사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시작되었으나 주택 시세 4억 이하, 신청 금액 2.5억 이하, 부부합산소득 7천만 원 이하로 제한되는 점으로 인해 수도권 주택 보유자는 기회를 잡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울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8억으로, 시세 4억 이하라는 기준은 이번 접수 대상자의 조건과는 차이가 커 벽을 넘기가 어려운 것이다.

 

내년에 다시 접수가 시작되는 일반형은 시세 9억 원, 소득기준 제한이 사라지며 대출 가능 금액은 5억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하지만 반드시 고려해야 할 것이 있다. 13일 발표된 미 노동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지수)에 따르면 예상치를 웃돈 8.3%의 물가 상승을 기록하며 전례에 없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물가 상승을 잡지 못했으므로 자이언트스텝(1회 0.75%인상)부터 울트라스텝(1회 1%인상)까지도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인상될 시 한국은행도 금리 역전 현상을 막기 위해 빅스텝 이상을 고려할 수 있다. 그렇게 된다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출 상품의 금리도 인상을 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내년부터 접수가 시작될 일반형 안심전환대출 상품을 기다리는 것이 위험성이 있으므로 주택담보대출을 받고 있는 대출 소비자라면 이에 대한 비교와 대응책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일반형 안심전환대출은 우대형보다 금리가 높게 설정될 것이며, 당시 보금자리론 금리를 기준으로 금리가 책정될 것이므로 이번 판매 금리와 비교하는 것이 무색해질 가능성이 높다. 그러므로 금리가 더 오르기 전에 대환을 계획하는 것이 득이 될 가능성도 있다.

 

2021년 8월 이후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으며, 시중 은행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금리도 작년에 비해 상승이 되었다. 하지만 금리 인상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어 추가적인 인상이 우려된다.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부채에 대한 점검과 상품 비교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글쓴이=뱅크몰 조경성 대표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