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31.8℃
  • 흐림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7.7℃
  • 맑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상장사 상반기 실적, 매출·영업익·순익 ↑사상 최대 규모 경신

URL복사

매출액 25.09%·영업익 16.68%↑…순이익도 0.67% 증가
매출·영업익·순익 '사상 최대'…상장사 10곳 중 8곳 흑자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올해 상반기(1~6월)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증가하며 사상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사협의회가 18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결산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603곳(분할합병·감사의견 비적정·금융업 등 제외)의 올 상반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1361조 87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09%(273조 1821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7조 3084억원으로 16.68%(15조 3430억원) 늘어났다. 순이익은 85조 807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0.67%(5704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역대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연결 기준 순이익 상위 10개사는 삼성전자, HMM, SK,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POSCO홀딩스, 기아, SK이노베이션, S-Oil, LG전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순이익 22조4234억원을 기록했으며 HMM과 SK는 각각 6조648억원, 5조368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8.45%에서 7.88%로 0.57포인트 감소했다. 1000원어치 제품을 팔았을 때 원가와 인건비 등 판매 관리비를 제외하면 78원을 번 셈이다.

세금을 제외한 매출액순이익률은 7.83%에서 6.30%로 1.53포인트 감소했다. 세금을 떼고 나면 주머니에 들어오는 돈이 78원에서 63원으로 줄어든 것이다.

상반기 매출액 비중의 11.38%를 차지한 삼성전자를 뺀 연결 매출은 1206조 885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5.77%(247조 2570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9조 900억원으로 12.96%(9조 741억원) 늘었다. 반면 순이익은 63조 3836억원으로 7.42%(5조 768억원) 줄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30%에서 6.55%로 0.74% 감소했다. 매출액순이익률은 7.13%에서 5.25%로 1.88% 줄었다.

코스피 상장사들의 상반기 연결부채비율은 118.28%로 지난해 말 대비 1.98%포인트 올라갔다.

매출액을 업종별로 보면 운수창고업(43.07%), 화학(35.64%), 서비스업(32.21%), 비금속광물(28.39%) 등 17개 모든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또 운수창고업(178.29%), 운수장비(85.65%) 등 15개 업종에서 영업이익이 증가한 반면, 건설업(-28.33%) 등 2개 업종에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운수창고업(1080.12%), 운수장비(78.32%), 전기전자(30.65%), 철강금속(33.92%) 등 12개 업종은 순이익이 증가한 반면, 서비스업(-45.20%), 건설업(-9.38%), 기계(-6.55%), 음식료품(-3.87%) 등 5개 업종은 순이익이 감소했다.

금융업 43사(총 49사 중 6사 제외)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58%, 7.47% 감소했다.

증권과 보험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43.54%, 5.83% 감소했고, 순이익은 43.44%, 11.32% 줄었다. 금융지주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1.49%, 4.86% 늘었다. 은행의 영업이익은 0.85% 줄었으나, 순이익은 0.67% 증가했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시장의 이같은 상반기 호실적과 관련,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매출에 대한 비용 전가 부분이 계속 진행됐기 때문"이라면서 "아직까지는 소비 저항이나 수요가 줄어드는 게 덜 발견되고 있다. 소비의 관성적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