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9.9℃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2℃
  • 맑음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사회

【등록률 최상위 대학 시리즈① 경성대학교】 미래수요 부응한 통섭‧융합 인재 양성하는 전통의 명문사학, 지난해에 이어 2022년 대학최종등록률 부‧울‧경 최상위권

URL복사
경성대 합격을 위해서는 각 전형의 특징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전형방법에 따른 본인의 성적을 먼저 산출해 보는 게 중요하다. 산출된 자신의 성적을 전년도 자료와 비교해 본인에게 유리한 전형방법과 학과를 선정한 후 전년도 경쟁률, 충원합격자 현황 등을 고려해 지원하면 좋다. 면접고사는 입시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전년도 기출문제를 살펴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 실기전형의 경우 문제가 대부분 공개되고 매년 유사한 형태로 출제되므로 사전에 충분히 준비할 수 있다. 경성대는 전형을 달리하면 모집단위 동일 여부와 상관없이 복수지원이 가능하다. 따라서 여러 전형에 복수지원하는 전략을 세우면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는 기독교 정신을 건학이념으로 설립된 66년 전통의 명문사학이다. 융합 지식·공감 인성·창의 감성을 갖춘 인재 양성을 목표로 새로운 학과를 지속적으로 신설하고, 기존 학과들을 역량 중심으로 개편하는 등 미래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22년 대학입시에서는 모집 인원 2,767명 중 2,759명이 최종 등록해 99.71%의 등록률을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권 4년제 대학 평균 등록률 92.88%를 상회하는 높은 경쟁력이다.

 

 

■ 신설학과 : 글로벌학부, AI미디어학과

 

‘글로벌학부’는 ‘글로벌경영’, ‘글로벌Hospitality경영’, ‘글로벌한국학’ 3개의 전공으로 구성되며 학부생 다수를 정원 외 모집을 통해 외국인 유학생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글로벌경영’전공은 글로벌 전문경영인 육성을, ‘글로벌Hospitality경영’전공은 호텔, 외식, 관광 산업 등에서 활약할 국제적 감각의 글로벌 서비스전문가 배출이 목표다. ‘글로벌한국학’전공은 다양한 글로벌 영역에서 한국을 소개하는 한국문화전문인을 양성한다.

‘AI미디어학과’는 방송, 영화, 신문, 공연 분야에서 사용되는 VR, XR, VFX/CG, 볼륨메트릭, 모션캡쳐 기술들을 활용한 AI기반 최첨단 미디어 제작 인력을 육성한다. Mnet MAMA, 킹덤, 남산의 부장들 등 콘서트/드라마/영화 제작을 직접 담당한 전문가 교수들과 현장 체험형 실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졸업 후에는 드라마/예능PD, 영화 감독, 콘서트/공연 기획자, 영상 촬영/편집 감독, 영상CG 감독 등의 분야로 진출한다.

 

 

■개편학과 : 응용화학과‧AI수리학과

 

‘응용화학과’는 화학의 기본 과정부터 신소재와 같은 응용화학 분야까지의 이론 교육과 유기화학, 고분자화학, 분석화학, 나노화학, 무기화학 관련 실험 교육 등 이론과 실습을 겸비한 교육을 실시한다. 졸업 후에는 화학 및 신소재, 화장품 개발, 제약 등의 연구소 연구원으로 진출하거나 조향사, 석유화학 기술자 등으로 일할 수 있다.

‘AI수리학과’는 수학‧통계‧데이터 분석의 이론과 방법을 익혀 분석력과 비판력을 갖춘 통계 전문가를 양성한다. 정밀한 논리 구조를 통해 사고의 틀을 연구하는 분야로 기초 전공 분야는 대수학, 해석학, 위상수학, 기하학, 응용수학이 있다. 통계이론의 이해부터 심화 데이터 분석까지 배운다. 증권·금융, 정부기관, 데이터베이스 개발, 정보통신 분야 등으로 진출한다.

 

 

 

우리 대학 이렇게 뽑는다

 

2,666명 수시모집 … 수시지원 6회 범위 내에서 전형별 중복지원 가능

수능최저학력기준 약학과, 간호학과(일부)만 적용

 

경성대는 2023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모집인원 2,934명 중 90.9%인 2,666명을 선발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약학과와 간호학과(일부)만 적용하며, 그 외 모집단위에서는 수능응시여부와 관계없이 수시모집의 모든 전형에 지원이 가능하다. 작년에 비해 일반계고면접전형의 면접 반영비율의 확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의 면접 폐지, 약학과 교과 반영 방법과 약학과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변경되었다. 학교생활우수자전형에서 마이스터고, 특성화고 학생들도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고, 사회배려대상자전형에서 다문화가정자녀가 추가됐다. 만학도 나이(만 30세 이상)가 변경되었으며, 현대미술학과 실기고사 과제에 기초디자인이 추가되었다.

 

경성대 수시전형으로는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종합전형 ▲실기/실적전형이 있다. 이 가운데 학생부교과전형은 ‘일반계고교과전형’, ‘특성화고동일계전형’ 등 9개 전형으로 총 1,857명을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으로는 ‘학교생활우수자전형’(440명)이 있다. 실기/실적위주전형으로 실기특별전형과 특기자전형이 있으며 369명을 모집한다.

 

▲학생부교과전형 가운데 ‘일반계고면접전형’은 1단계에서 교과성적 100%를 반영하여 5배수로 선발한 후 2단계에서 1단계점수 80%와 면접 20%를 반영한다. ‘일반계고교과전형’은 교과성적만으로 선발한다. ‘지역인재전형’은 약학과와 간호학과를 모집하고 부산·울산·경남지역 고등학교 졸업(예정)자이어야 한다. 교과성적만으로 합격자를 선발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특성화고교과전형 역시 교과성적만으로 선발하며 특성화고 출신자만 지원할 수 있다. 특성화고동일계전형은 동일계열로 인정된 학과 출신자만 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에 경성대 입시홈페이지를 참조해 지원 가능한 모집단위를 확인해야 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인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올해부터 면접을 폐지하여 학생부 100%(종합평가)를 반영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적용되지 않는다. ▲실기/실적위주전형에서 ‘실기특별전형’은 교과 10%와 실기 90%를 반영한다. ‘특기자전형’ 중 외국어특기자의 경우 서류 70%와 면접 30%를 반영하고 체육특기자는 교과 20%, 출결 10%, 서류 60%, 면접 10%를 반영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연구원 "尹정부, 노인 70%만 40만원 지급은 선별 복지정책 일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윤석열 정부의 노인대상 기초연금 인상안은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연구내용을 공개했다. 정부는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대상을 유지한 채 금액만 인상한다는 것인데, 이번 연구는 모든 노인에게 4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내용인 셈이다. 민주당은 30일 민주연구원 정책브리핑을 통해 노인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에 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윤기찬 연구위원은 현재 우리나라 노인의 사회보장급여가 충분한지 못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 1146만여명 중 국민연금 수급자는 591만여명으로 수급자는 51.6%에 불과하다. 월평균 지급액은 53만4596원이고 가입기간이 20년 미만인 비율은 77.8%에 달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지난해 기준 40.4%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비교했을 때는 약 13배에 이른다고 한다. OECD는 최근 발표한 '한국 경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 노인 빈곤을 완화할 대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기초연금의 지급 한도와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연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