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1℃
  • 구름조금고창 19.8℃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8.2℃
  • 맑음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람들

[인사] 충남교육청, 첫 전교조 출신 이병도 교육국장 임명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사상 첫 전교조 출신의 충남교육청 교육국장이 배출됐다.

충남교육청이 9일 오는 9월 1일자로 교원 및 교육전문직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 사상 첫 전교조 출신인 이병도(58) 신임 교육국장은 도내 교사들 및 교육현안 전체를 총괄하는 사령탑 역할을 맡게 된다.

 

이 국장은  충남 서천 출생으로 비인초, 비인중, 서천고, 공주사범대학 한문교육과 졸업한 후 인하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교육학석사,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에서 교육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1986년 3월부터 인천 가좌중, 제물포고, 인천고를 거쳐 충남 성환고, 당진고, 합덕여고, 천안쌍용고, 당진고, 온양용화고에서 교사로 근무했다.

이 국장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지부에서 정책실장, 사무처장, 부지부장, 지부장 등으로 활동하다 현 김지철 충남교육감을 따라 교육행정에 몸담았다.

김 교육감이 지난 2014년 초선 당선됐을 때 교육감직인수위원으로 활동하다 교육청에 입성한 이 국장은 ▲기획관실 정책기획팀장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교육연구관 ▲충남교육청 학교정책과장 ▲교육혁신과장 등을 두루 역임하면서 정무적인 현안은 물론 타 기관과의 유대를 확대하는 등 충남교육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획관실 정책기획팀장으로 김지철교육감의 충남 혁신교육정책을 기획·설계하는 역할을 담당했으며,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교육연구부장 당시에는 충남 미래교육 추진 및 실행계획을 수립했다.

 

뿐만 아니라 ▲학교혁신 도입과 정착 ▲기초학력에 기반한 참학력 신장 ▲맞춤형 진학교육과 권역별 진로진학센터 구축 ▲아산 교육감전형 도입 등에도 기여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연구원 "尹정부, 노인 70%만 40만원 지급은 선별 복지정책 일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윤석열 정부의 노인대상 기초연금 인상안은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연구내용을 공개했다. 정부는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대상을 유지한 채 금액만 인상한다는 것인데, 이번 연구는 모든 노인에게 4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내용인 셈이다. 민주당은 30일 민주연구원 정책브리핑을 통해 노인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에 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윤기찬 연구위원은 현재 우리나라 노인의 사회보장급여가 충분한지 못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 1146만여명 중 국민연금 수급자는 591만여명으로 수급자는 51.6%에 불과하다. 월평균 지급액은 53만4596원이고 가입기간이 20년 미만인 비율은 77.8%에 달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지난해 기준 40.4%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비교했을 때는 약 13배에 이른다고 한다. OECD는 최근 발표한 '한국 경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 노인 빈곤을 완화할 대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기초연금의 지급 한도와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연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