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7.6℃
  • 연무서울 23.4℃
  • 구름조금대전 23.0℃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6.2℃
  • 맑음광주 24.5℃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5.7℃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26.4℃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치

국방부 제2차관 신설 검토…첨단전력실·자원관리실 설치

URL복사

첨단과학기술 구현 차원 조직 개편 추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국방부가 현재 차관 1명에서 제2차관을 신설, 2명의 차관을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첨단 과학 기술 구현 차원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조직 개편을 추진한다.

1단계로 국방부 산하 국방개혁실이 첨단 기술 사령탑으로 전면 개편된다. 2단계로 국방부 제2차관을 신설해 첨단 기술 관련 기능을 집중시킨다.

2차관 산하에는 첨단전력실과 자원관리실이 설치된다. 첨단전력실에는 전력정책관과 지능정보화정책관, 과학기술정책관이 생긴다. 자원관리실에는 군수관리관, 군사시설기획관, 군공항이전사업단을 둔다. 2차관 산하에 국방혁신추진관도 생긴다.

2차관이 생기면 1차관은 기획조정실과 국방정책실, 인사복지실, 군인권개선추진단만 관장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
케이팝스타코인, 강릉 포남점 오픈 기념 ‘4대 가왕 선발대회’ 개최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코인노래방 창업전문기업 케이팝스타 코인노래방이 9월 신규 가맹점 강릉 포남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강릉 포남점은 일반형 2인실 16개와 프리미엄 4인실 6개, 녹음 스튜디오 1개로 구성되어 있다. 오픈을 기념하여 전 지점에서 동시에 ‘2022년 케이팝스타 코인노래대상 콘테스트’를 진행한다. 전국 지점에서 오는 10월 1일부터 ~ 11월 25일까지 노래 영상을 만들어 K팝스타코인노래방 카카오톡 채널에 전송하면 응모가 가능하다. 해당 콘테스트는 두 가지 부문에 응모할 수 있다. 핸드폰 전용 부문은 어느 룸에서든 본인 핸드폰으로 자신의 노래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참가할 수 있다. 두 번째는 녹음 스튜디오 전용 부문으로 녹음 스튜디오 내에 있는 반주기의 녹화기능을 이용하여 참가할 수 있다. 기존 녹음 스튜디오 사용자 중심으로 열렸던 노래대회에 참가하기 어려웠던 분들도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핸드폰 노래대회를 추가하였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12월 1일~ 15일 사이에 K박스 녹음 스튜디오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채널에서 댓글 투표로 32강에서부터 4강까지 토너먼트 형식으로 수상자를 뽑으며, 2022년 12월 20일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