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31.8℃
  • 흐림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7.7℃
  • 맑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국제

주미 대만 대표 "대만 국민은 자유 포기 안 할 것"

URL복사

"대만, 너무 오랫동안 세계로부터 괴롭힘·소외·고립돼"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영국 일간 가디언이 7일(현지시간) 미 공영방송 PBS 뉴스아워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주재 대만의 최고 외교관인 샤오메이친 주미 대만경제문화대표부(TECRO) 대표가 "대만은 너무 오랫동안 세계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소외되고, 고립되었다"며 "대만 국민은 자유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너무 오랫동안 대만은 세계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소외되고, 고립되었고 국제기구로부터 금지되었다"며 "우리는 우리의 민주주의를 당연하게 여기지 않고 우리의 친구들도 당연하게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샤오 대표는 중국이 군사훈련의 강도를 높여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데 대해선 "중국의 (단계적 긴장) 확대는 불합리하고 불필요하다"며 "그들이 확대할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군의 군사적 압박을 걱정하고 염려한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우리 자신의 국방에 투자하고, 비대칭적 능력을 강화하고, 예비역들을 개혁하고, 우리 국토 방위에 민간인들의 지원을 더 잘 통합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샤오 대표는 "하지만 나는 우리가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줄일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의 자유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