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1.8℃
  • 서울 21.3℃
  • 대전 23.4℃
  • 흐림대구 25.4℃
  • 맑음울산 25.7℃
  • 흐림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2℃
  • 맑음제주 24.6℃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정치

박진·하야시 회담…朴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 위한 양국 협력 중요”

URL복사

첫 회담 이후 17일만에 양자회담
한일‧한미일 간의 협력 지속 공감
사증 면제 요구, ‘셔틀외교’ 강조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방일 일정에 이어 4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두번째 양자 회담을 했다.

 

박 장관은 이날 한중일이 참여하는 아세안+3 회의, 한-아세안 사무총장 회의가 끝난 후 하야시 외무상과 별도로 30분간 회담을 갖고 양국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오늘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양국 간의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과 양국의 현안에 대해서 진지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 장관은 한반도 상황이 엄중한 만큼 한일, 그리고 한미일 간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박 장관은 아세안과의 관계 증진에 있어서도 한국과 일본의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일본 측도 여기에 호응하는 조치를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18일 박 장관이 첫 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 등 양국 갈등 현안에 대해 "일본도 경청하고 있다"고 평가한 것을 비추어 봤을 때, 관계 개선을 위한 일본의 보다 더 적극적인 대응과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이날부터 일본과 대만 마카오 지역에 대한 사증 면제를 실시하는 데 대해 일본 측도 여기에 호응하는 조치를 해줄 것을 기대한다는 내용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이번 회담은 방일했을 때 하야시 대신과 함께 앞으로 외교장관 간 셔틀 외교를 통해서 대화를 지속적으로 하자고 공감을 한 데 바탕을 둔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일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진석 "尹정부 국정 뒷받침 위한 정부 조직개편 논의 시작"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윤석열 정부가 추구하는 따뜻한 동행, 모두가 행복한 사회,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등의 국정 목표를 효과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 조직 개편 논의를 이제 시작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5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48년 정부 수립 이후 50여 차례 정부 조직은 개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주 조직을 개편하는 게 정부 조직의 안정성을 떨어뜨리는 면도 있을 수 있을 지는 몰라도 국정 동력을 확보하고 경제를 살리는 적시적기의 조직 개편은 마땅히 장려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가의 미래를 놓고 차분하고 심도 있는 논의로 효율적 정부를 만드는데 심혈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오는 4일부터 시작하는 국정감사에 대해선 "우리가 지금 국내외적으로 맞이하는 도전 과제는 복합적이고 엄중하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슬기롭게 지혜를 모으는 정책 국감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집권 여당으로 뒷받침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