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6 (화)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7.5℃
  • 맑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29.6℃
  • 대구 25.6℃
  • 울산 26.2℃
  • 광주 27.0℃
  • 부산 24.7℃
  • 흐림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32.7℃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조금보은 27.6℃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정치

김건희 여사, 첫 공식 단독 일정 소화...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도 참석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공식 단독 일정을 소화했다.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공식 단독 일정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김 여사는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2011년 개원한 이래 대통령 부인의 첫 방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약 40분간 문화원에 머무른 김 여사는 다음 일정으로 윤 대통령과 함께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만찬은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을 환영하는 자리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국힘, 의총서 원내대표 재신임 받는 권성동 "다시 기회 줘 감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이 16일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결정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숫자는 확인 못 했지만 압도적인 다수의 재신임이었다고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권 원내대표께서 일부 의원님들 중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얘기도 있는 상황에서 재신임 절차 없이는 원활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렵다고 본 것 같다"면서 "그래서 오늘 의총에서 재신임을 물었고 권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투표로 재신임 절차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치는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찬반을 보니까 찬성표가 압도적이었다"고 했다. 투표는 기표용지에 익명으로 찬반 표시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한다. 권 원내대표는 "사퇴해야 한다 등 재신임 이야기가 많이 있기 때문에 재신임에 직을 올린다"고 말하고 퇴장했다고 조해진 의원이 의총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재신임 결정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다시 기회를 주신 의원들께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 구성이 마무리되면 거취에 대해 물을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서 "비대위 구성이 더 급한 일이기 때문에 그게 마

정치

더보기
국힘, 윤 대통령 측근 주기환 등 비대위원 임명안 의결…'주호영호' 공식 출범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이 16일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6명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임명안을 가결했다. 여당은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재신임 안건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주호영 비대위가 공식 출범하게 됐고 이준석 대표 체제는 해산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제5차 상임전국위를 열고 주기환 등 9명의 비대위원 임명안 투표를 실시한 결과 재적 위원 55명 중 42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명안은 찬성 35명, 반대 7명으로 가결됐다. 서병수 상임전국 의장은 "이제 정식으로 비대위가 출범을 하게 됐고 이 시간 이후 과거 최고위원회는 해산됐다"며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의 권한과 지위를 갖게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비대위원 임명안이 이날 상임전국위를 통과하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을 하루 앞두고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로 전환됐다. 이준석 대표가 이끌던 지도부는 당헌당규에 따라 해산됐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연직 비대위원으로 참여하며 초선 염태영(충북 제천시단양군)·전주혜(비례) 의원과 정양석 전 의원이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내정됐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4인4색 트롯신사 떳다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TV조선에서 방영하는 ‘화요일은 밤이 좋아’ 36화에 4인4색 트롯신사 박현빈, 조항조, 편승엽, 신성 등이 출연 미스트롯2 멤버들과 화려한 명곡 대결을 펼쳤다. 16일 밤 10시 에정인 이번 ‘화요일은 밤이 좋아’ 36화 <트롯신사> 특집에 출연한 박현빈, 조항조, 편승엽, 신성이 4인 4색 매력을 뽐낸다. 신바람 신사 박현빈은 ‘샤방샤방’으로 모차르트, 베토벤을 제치고 태교음악 황제로 등극한 사연을 전하기도 했는데 태교 콘서트 무대에 올라 특유의 넘치는 흥으로 500명의 예비 엄마들을 휘어잡았던 박현빈은 태교음악 인기곡 ‘샤방샤뱡’을 열창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 로맨틱 신사 신성이 버터 멘트 폭격으로 트롯여신 은가은과의 눈빛 교환에서 버터를 한 가득 담은 눈웃음을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기름 바다로 만든다. 팔색조 신사 조항조, 트롯계 젠틀 신사 편승엽은 미스트롯2 멤버들의 넘치는 흥과 불타는 승부욕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승부 상관없이 대결을 즐기겠다던 조항조는 미스트롯2 멤버들의 실력에 깜짝 놀라 감탄사를 연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 방송에서는 오랜만에 스튜디오를 찾은 화밤 식구 김의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