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조금강릉 31.4℃
  • 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28.2℃
  • 흐림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26.3℃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2℃
  • 구름조금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윤리위, 선거 졌으면 책임 물으려 했나…22일 출석할 것”

URL복사

“윤리위, 두 달 가까이 내상 입히고 판단한단 자체가 의문”
당초 6월 2일 징계 심의 예정에 “선거 다음날…이해 안 가”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누가 누구와 상의했는지 먼저 밝혀야”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오는 22일로 예정된 '성 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에 출석하겠다고 밝히며 윤리위원회 결과에 대해 "별다른 걱정은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윤리위에 참석하냐는 질문에 "참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리위가 지난 4월 저를 회부한다고 결정한 것도 특이했는데 두 달 가까이 시간 끌고 지금 와서 이렇게 저한테 많은 내상을 입게 한 다음 판단한다는 건 그 자체도 의문"이라며 "윤리위 진행 과정에 대해 저는 항상 많은 걸 언론을 통해 알게 되는데 당헌당규를 보면 윤리위 활동은 밖에 알려가며 하지 말라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당초 6월 2일로 윤리위 징계 심의가 예정됐던 데 대해선 "6월 1일이 지방선거날인데 개표 방송이 2일 새벽까지 지속된다"며 "2일에 한단 건 선거 결과를 예측한 건가. 안 좋으면 제게 어떻게 한다는 생각인지 이해 안 가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어 "선거에서 졌으면 윤리위에서 제게 책임을 물으려 했나,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당대표로서 선거를 두 번이나 이겼는데도 편해보이지 않는다'는 질문에 "세상에서 가장 필요없는 게 이준석 걱정"이라며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 대표를 향해 '수시로 방송에 출연하며 지도부 회의 내용을 영웅담으로 전파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저는 영웅담 한 적 없다"며 "있다면 사례 하나라도 들었으면 좋겠다. 술 마신 적 없는데 음주운전 한다고 공격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쪽에서 이 대표를 흔드는 것 아니냔 질문엔 "북한마저 인정할 정도로 공세를 높이는 듯 하다"며 "제가 선제로 누굴 공격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지금 상황을 보면 다들 왜 이렇게 파상공세 하려는지"라고 했다.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에 대해선 "충분히 최고위원을 지낼 만한 국민의당 출신 두 사람을 찾을 수 있다"며 "(국민의당 출신) 의원이 3명인데 3명 중 2명을 해도 괜찮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이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추천한 데 대해선 "애초에 국민의당이 없어진 상태에서 이 명단이 나온 거라, 출생의 비밀이 풀리지 않은 명단이기 때문에 누가 누구와 상의해서 명단을 만들었는지부터 밝히는 게 우선"이라고 요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펠로시, 대만 도착…공항·랜드마크선 '환영 인파'몰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가운데, 공항에는 일찍부터 환영 인파가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랜드마크 격인 고층 건물에는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2일(현지시간) AFP와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을 태운 여객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44분께 타이페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펠로시 의장은 분홍색 바지 정장 차림으로 하기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영접을 나온 인사들을 만났다. 이날 펠로시 의장이 도착하기 전부터 현지 공항 인근에는 환영 인파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 측이 대만 방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음에도 대중들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여객기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며 소셜미디어에 상황을 공유했다. 공항 인근 인파 중 한 명인 자비스 궈는 뉴스위크에 "역사적인 착륙을 보고자 한다"라며 "모든 이가 이 문제에 많은 신경을 쓴다. 심지어 길 가는 할머니들도 '너도 미국 항공기 보러 이곳에 왔니'라고 묻는다"라고 발언, 현장이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타이페이의 유명 고층 건물인 '타이페이101'에도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대만 TVBS뉴스 소속 팅팅루 기자는 트위터에 "대만에

정치

더보기
임종성 '징계청원'...경기 광주지역 민주당원 "지방선거 당일 골프라운딩 심각한 품위 훼손"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방선거 당일 골프라운딩을 했다는 본지 보도 (관련기사: 민주당 '대패'한 날…경기 광주 임종성의원 골프 즐겨) 이후 지역 당원들이 '임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2일 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에는 '경기도 광주시을 국회의원 임종성에 대하여 징계를 청원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경기 광주지역 당원으로 "경기도 광주시을 지역위원장 임종성(국회의원), 경기도의회 의원 이명동이 징계를 요구한다"며 "임 의원과 이 경기도의원이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규정 제14조(징계사유) 제1항 7호 당의 품위를 훼손하는 경우와 제2항 6호 기타 공무수행에 있어 심각하게 품위를 훼손한 경우에 해당한다" 지적했다. 이어 "당시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의 선거 승리와 광주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투표 당일 한 표의 지지자들도 투표장으로 나올 수 있게 혼신의 힘을 다해 동분서주한 이름 없는 수많은 민주당의 당원들에게 심각한 회의와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감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규정 제14조(징계사유) 제1항 7호 당의 품위를 훼손하는 경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