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7.8℃
  • 맑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2.6℃
  • 구름조금대구 23.4℃
  • 구름조금울산 20.9℃
  • 맑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1.7℃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1.4℃
  • 맑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19.9℃
  • 구름조금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전기ㆍ전자ㆍ통신ㆍ중화학

드림베이스, ‘메타버스 교육 콘텐츠’ 오픈…티움교육과 손잡고 중고등학교에 제공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에듀테크 스타트업 ‘드림베이스’는 오는 4월 25일 청소년 대상의 메타버스 교육 콘텐츠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해당 콘텐츠는 ‘메타버스로 배우는 메타버스 체험’(이하 메타버스 체험)과 ‘메타버스로 떠나는 캠퍼스투어&멘토링’(이하 메타버스 캠퍼스투어) 두 가지다. 

 

‘메타버스 체험’에는 메타버스의 개념과 사례, 미래 전망, 관련 직업 소개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강의가 아닌 체험 위주의 콘텐츠 구성으로 청소년의 능동적인 학습 참여를 유도하며, 이를 통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메타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메타버스 캠퍼스투어’는 실제 대학 캠퍼스를 가상공간인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콘텐츠다. 대학생 멘토진과 함께 플랫폼 내부를 돌아다니며 캠퍼스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드림베이스는 새로운 교육 환경으로 떠오르는 메타버스(Metaverse)를 통해 청소년 진로탐색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후에는 콘텐츠 범위를 확장하여 메타버스 내에서 유튜브크리에이터, 웹툰작가 포함 20여가지 직업군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보다 전문적이고 유익한 내용을 담기 위해 드림베이스는 메타버스 전문 직업인 및 기업가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메타버스 캠퍼스투어 기획에는 서울대학교에 재학 중인 멘토진이 직접 참여하여 더욱 실제적인 캠퍼스 맵 구축을 실현했다.

 

학교 현장의 교사 및 학생들의 피드백을 반영하기 위해 학교 체험학습 솔루션 제공 기업, 티움교육과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티움교육은 중고등학교 등의 교육기관 및 단체를 대상으로 창의적 체험활동 기반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드림베이스는 “청소년 진로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겠다”는 포부와 함께 “교육 일선에 있는 선생님들에게 퀄리티 높은 교육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공교육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메타버스 교육 콘텐츠는 티움교육 홈페이지 '티움틴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