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2 (토)

  • 구름조금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7.2℃
  • 맑음서울 5.0℃
  • 흐림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1.1℃
  • 흐림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1.6℃
  • 흐림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4.1℃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8.4℃
  • 흐림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기준금리 인상에 1.3%↑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기준금리가 코로나 이전으로 회귀한 14일 코스피가 1.3%대 급락하면서 2920선까지 밀렸다. 미국의 긴축정책에 국내 기준금리 인상까지 겹치자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큰폭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2962.09)보다 40.17포인트(1.36%) 내린 2921.92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24.48포인트(0.83%) 내린 2937.61에 개장한 뒤 1%내외 하락폭을 이어갔다. 정오께 1.5%까지 하락세가 확대됐고, 오후에는 잦아드는 싶었지만 1%초반 하락 마감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1.25%로 인상한 것이 예상한 바였지만 추가 금리 인상으로 지수 부담이 작용하면서 증시가 하락한 것 같다"며 "전일 연준(연방준비제도·Fed) 위원 대부분이 매파적인 기조로 전환하면서 미국 증시 약세를 주도했던 점도 아시아 시장 전반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에 "업종과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했다"며 "미국 물가지표 상승세가 둔화되고 국채 금리가 하락하면서 달러약세 흐름과 국내 기준금리 인상으로 원화가치도 상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0%에서 1.25%로 인상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통위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0%에서 1.25%로 0.25%포인트를 인상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4000명대로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지만 3%를 넘는 높은 물가, 가계부채 등 누적된 금융 불균형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8139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464억원, 6003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이 일제히 하락했다. 의료정밀(-4.52%)과 의약품(-3.85%), 건설업(-2.18%), 전기가스업(-2.17%), 화학(-2.16%), 운수창고(-1.65%) 순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일제히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0.77%(600원) 하락한 7만7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화학(-5.17%)과 카카오(-2.90%), POSCO(-2.45%), 삼성바이오로직스(-1.73%), NAVER(-1.72%), 기아(-1.30%) 순ㅇ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83.25)보다 11.86포인트(1.21%) 하락한 971.39에 거래를 종료했다. 지수는 12.91포인트(1.31%) 하락한 970.34에 거래를 시작한 뒤 한때 1% 미만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대체로 1%대를 넘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1717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35억원, 652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도 일제히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각각 12.39%, 12.00% 하락했다. 위메이드(-4.26%), CJ ENM(-2.88%), HLB(-2.67%), 에코프로비엠(-2.28%) 등 약세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2022년 한국경제 ‘적신호’, 서민 체감경기 부진 속 ‘차이나리스크’ 부상
현대경제연구원 ‘10대 경제키워드’ 발표...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 한국은행 출구전략으로 ‘금리인상’...가계부채 부실화 “경제 활력 저하 가능성 높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2022년을 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경연은 ▲글로벌경제의 완만한 개선 ▲미 연준이 제로금리 탈출 ▲신흥시장의 불안정성 확대 ▲팬데믹 불확실성 속 정상화 단계 진입 ▲차이나리스크 심화 ▲한국은행의 출구전략 지속 ▲보복 소비 기대와 회복 지연 우려 병존 ▲경기상승세의 둔화 ▲서민 체감경기의 부진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10대 키워드’로 꼽았다. 결론적으로 한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차이나리스크가 심화 한국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 여기에 한국은행의 탈출전략이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서민경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경연은 대안으로 “현재 중요한 성장동력인 수출경기 회복을 위해 수출시장의 외연확대와 시장별 차별화된 접근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한국경제의 적신호를 예고한 ‘10대 키워드’ 중 우리나라와 밀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다. 글로벌경제 완

정치

더보기
日대사, 독도 그려진 文대통령 설 선물 반송
日언론들 보도…"독도, 日고유영토라 항의" 靑 "현재는 입장 없어" 외교부 "우리 영토"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보낸 설 선물을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 한국 일본 대사가 수취 거부하고 반송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서울발 기사로 보도했다. 22일 마이니치 신문,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이보시 대사는 선물 상자에 독도로 보이는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는 이유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보낸 설 선물을 반송했다. 일본 대사관 관계자는 아이보시 대사가 문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을 거부하고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강하게 항의했다고 지지통신에 밝혔으며, 니혼TV는 이번 선물 대상에 한국 주재 각국 대사와 일본을 포함한 외국 언론 관계자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일본 대사의 설 선물 반송에 대해 원론적인 입장을 보이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설 선물 반송에 대해 "현재로서는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매년 설·추석 명절을 맞아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경제

더보기
2022년 한국경제 ‘적신호’, 서민 체감경기 부진 속 ‘차이나리스크’ 부상
현대경제연구원 ‘10대 경제키워드’ 발표...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 한국은행 출구전략으로 ‘금리인상’...가계부채 부실화 “경제 활력 저하 가능성 높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2022년을 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경연은 ▲글로벌경제의 완만한 개선 ▲미 연준이 제로금리 탈출 ▲신흥시장의 불안정성 확대 ▲팬데믹 불확실성 속 정상화 단계 진입 ▲차이나리스크 심화 ▲한국은행의 출구전략 지속 ▲보복 소비 기대와 회복 지연 우려 병존 ▲경기상승세의 둔화 ▲서민 체감경기의 부진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10대 키워드’로 꼽았다. 결론적으로 한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차이나리스크가 심화 한국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 여기에 한국은행의 탈출전략이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서민경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경연은 대안으로 “현재 중요한 성장동력인 수출경기 회복을 위해 수출시장의 외연확대와 시장별 차별화된 접근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한국경제의 적신호를 예고한 ‘10대 키워드’ 중 우리나라와 밀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다. 글로벌경제 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