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2.2℃
  • 연무대전 3.6℃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6.4℃
  • 연무광주 5.8℃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5.1℃
  • 연무제주 7.3℃
  • 맑음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2.8℃
  • 흐림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사회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마무리…화장 후 자택에 임시 안치

URL복사

 

5일간 가족장 마치고 27일 발인까지
이순자 여사, 영결식에서 '대리 사과'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날인 27일, 5일 가족장으로 진행됐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다. 장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아 화장을 마친 유해는 고인이 생활했던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됐다.

이날 오전 8시께15분께 발인을 마친 유족은 고인의 영정 사진, 관(棺)이 실린 차량에 탑승해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을 나섰다.

화장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 추모공원으로 향한 전 전 대통령의 운구 차량은 오전 9시50분께 공원 입구에 도착했다. 고인의 맏손자가 영정을 들고 차량에서 내리고 부인 이순자 여사도 곧이어 모습을 드러냈다.

일부 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운구가 보이자 울먹이면서 ''전두환 대통령님 편히 쉬십시오" "아이고, 안녕히 가세요" 등 외쳤다. 뒤이어 추모공원 관계자들이 운구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려는 지지자들을 막으려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화장은 오전 10시부터 1시간20분 가량 진행됐다. 화장 절차를 마친 유해는 추모공원을 출발해 오후 1시10분께 고인이 생전 지냈던 서울 연희동 자택에 도착했다.

이순자 여사를 포함해 검은 상복을 입은 유족이 리무진에서 내려 굳은 표정으로 자택 안으로 들어갔다. 뒤이어 이날 추도사를 낭독한 이대순 전 체신부 장관, 장세동 전 안기부장, 도후 스님 등이 집 안으로 들어갔다.

 

자택 앞에서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하려는 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유해를 맞이했다. 한 지지자는 "전두환 대통령께서는 제2의 6·25 전쟁을 막으신 영웅이시며 영원하십니다"는 문장이 쓰인 종이를 대문 앞에 붙이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열렸던 영결식에서 이 여사는 "남편을 대신해 사죄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신 후 저희는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다만 사죄 대상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등에 대한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이 전 장관은 추도사에서 "지난달 초 문안 인사 차 방문한 저를 현관문 앞까지 나오셔서 잘 가라고 당부한 모습이 눈앞에 생생한데 왜 싸늘히 누워 계십니까"라며 "대통령님은 나라 사랑과 선진조국 창조라는 국가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 일생을 헌신했다"고 했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8시45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의 나이로 숨졌다.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투병했던 전 전 대통령은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해 통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고인의 유족은 부인 이순자 여사와 장남 재국씨, 차남 재용씨, 삼남 재만씨, 딸 효선씨 등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리커버 에디션, 도서 시장 메가 트렌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예스24는 박완서 10주기 기념 산문집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가 ‘2021년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가운데 10만 부 판매를 기념하며 여우눈이 내리는 골목 풍경을 담은 리커버 에디션을 선보였다고 25일 밝혔다.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는 맑은 날 잠깐 내리다 그치는 여우눈처럼 작가가 남기고 간 문장들이 여전히 따뜻한 눈송이로 우리 삶에 머물고 있음을 그렸다. 책의 표지 디자인을 달리해 출간하는 리커버 에디션이 도서 시장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출판사에서는 통상 ‘10만 부 기념’ 또는 ‘100쇄 기념’ 등 유의미한 판매 목표를 달성했을 때 관심도를 극대화하고자 리커버 에디션을 내놓는다. 독자 유입이 꾸준한 스테디셀러의 경우 시즌별 리커버 에디션을 출간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여러 버전의 리커버 디자인으로 선택의 폭을 넓히거나 별도의 원고를 추가 수록해 소장 가치를 높이는 사례도 늘고 있다. 서점에서는 자체적으로 기획 출간하는 리커버 에디션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예스24가 전개하는 ‘예스리커버’ 프로젝트도 그중 하나다. 좋은 책을 소장하거나 선물하기 위해 리커버 에디션을 찾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예스리커버’ 제작 종수도 2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