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20 (금)

  • 맑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19.7℃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1.0℃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17.9℃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사회

김부겸 총리 "종전선언, 한반도 평화 위해 포기할 수 없어 "

URL복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종전선언은 한반도에서 살아 온 모든 사람들의 염원인 평화를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목표"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전날에 이어 '동반성장을 위한 다자주의 강화'를 주제로 실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제13차 ASEM 정상회의의 리트리트 세션(국제 및 지역 현안)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아쉽게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래 국제사회와 북한과의 대화는 교착 상태에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최소한의 인도적 교류 또한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대화를 포기하지 않고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을 언급하며 "종전선언은 상징적인 의미 뿐 아니라, 전쟁의 종식을 넘어서 남북 간의 신뢰회복과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국전쟁의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것은 교착된 한반도의 상황을 풀어내고, 중단되었던 여러 다양한 대화채널을 재가동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우리 정부는 대화와 외교만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실실적 진전을 이루는 유일한 길이라고 확신한다"며 "또한 북한이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 테이블에 나와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ASEM 정상 여러분도 북한이 하루 속히 대화에 복귀해 한반도에 평화의 길이 열릴 수 있도록 한목소리를 내주시길 바란다"며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완성을 위해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미국, 바이든 한·일 순방 기간 '북한 도발' 재경고…"대응 준비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미국 정부는 대응에 준비돼 있다고 공언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서울로 가는 길 경유지인 알래스카행 기내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등 그간 자국 정보 당국의 분석을 다시금 거론하며 "우리는 이런 만일의 사태에 준비돼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우리가 그 지역, 한국이나 일본에 있는 동안 일종의 (북한) 도발의 실제 위험, 진짜 가능성이 있다"라는 평가를 반복했다. 이어 "이는 북한이 수행해 온 7차 핵실험의 형식으로 이뤄질 수 있고, 미사일 실험의 형식으로 이뤄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올해 (북한에서는) 많은 수의 미사일 실험이 이뤄져 왔다"라며 "물론 북한은 수십 년 동안 그들 역량 증진과 도발을 위해 미사일 실험을 해온 수십 년의 역사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관해 "한국·일본과 긴밀히 조정하고 있다"라며 "우리는 대응으로 우리가 무엇을 할지를 안다"라고 했다. 또 동맹뿐만 아니라 중국 등과도 이 문제를 논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이 오히려 동맹 수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국악콘서트 ‘음으로 그린 樂’ 공연 ... 다양한 협연 선보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서영지)이 5월 24일(화)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5월 문화가 있는 날 국악콘서트 ‘음으로 그린 樂’ 무대로 관객들을 찾는다. ‘음으로 그린 樂’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해운대문화회관 주관으로 진행하는 문화가 있는 날의 하나로 관객들과 함께 봄을 그려낸다. 다원국악관현악단은 전통과 창작국악, 대중 음악 등 다양함을 관객에게 선사해 국악의 저변 확대와 전통 계승,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하는 전문 국악 관현악단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국악관현악과 협연의 부대로 탭댄스, 뮤지컬과 민요, 모듬북, 연희와 함께하는 협연을 준비해 다채로움으로 관객들에게 국악의 다양한 접근을 선보일 예정이다. 민속음악 굿이나 무용 반주에 주로 쓰이는 대풍류 가락을 모티브로 한 ‘대풍류(허튼)에 의한 실내악 무화’, 동서양의 국경을 넘는다란 의미를 내포한 Frontier의 관현악은 탭탠스와 함께 연주돼 색다를 조화를 만날 수 있다. 무대로는 △뮤지컬 배우 김효영과 김수휘가 함께하는 ‘지금 이 순간’, ‘살다보면’, ‘유일한 사람, 그대’의 뮤지컬 협연 △온갖 새들의 울음소리와 그에 얽힌 뜻을 풀어낸 민요 ‘새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혹시나도, 역시나도 역시나였어’…윤희숙 반만 따라가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전국 7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분당갑 출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 공식선언을 보고 있자니 정말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고, ‘역시나 했더니 역시나’ 이다. 안철수 분당갑 출마 꽃길 선택한 ‘역시나’ 행보 지난 3.9 대선후보였던 두 사람 중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단일화를 하면서 정권교체를 이루어냈다는 평가를 받았고, 총리설까지 있었으나 결국 돌고 돌아 분당갑 지역구에 ‘안랩연구소’와의 인연을 내세워 출마를 선언했다. 안철수후보는 출마의 변으로 “경기도는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이자 핵심승부처”라며 “분당뿐 아니라 성남시와 경기도, 나아가 수도권 승리를 통해 새 정부 성공의 초석을 놓겠다는 선당후사의 심정으로 제 몸을 던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분당갑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후보가 이재명후보를 12.66% 포인트 차이로 이긴, 웬만한 국민의힘 후보가 나오더라도 승리할 수 있는 지역. 이 지역에서 출마한 것은 누가 봐도 선거에서 손쉽게 승리하고 국회에 입성한 후 국민의힘 당대표가 되어서 차기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로드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