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4.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7.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정치

박병석 의장 "세종국회 큰 그림 빠른시일 내 완성"

URL복사

 

"헌재 위헌 결정 후 노무현 대통령 말씀 기억"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8일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찾아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은 세종시의 완성이고, 세종시 완성의 핵심은 세종의사당"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세종시 연기면 소재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를 방문, 건립 계획 등을 점검한 뒤 이같이 전하며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가 세종에 올 때 명실공히 모든 것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4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받은 이후 몇몇 의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났다"며 "당시 (노 전 대통령이) '대의라면 그것을 질러가지 못하더라도 돌아서 가면 될 것'이라고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기본계획 수립을 서둘러 세종국회의 큰 그림을 빠른 시일 내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진석 부의장은 "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되기까지 존경하는 의장님의 노고가 컸다"며 "누구보다도 여야 의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는 과정을 직접 지켜봤기에 의장님에 대해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세종특별시가 의사당 건립을 통해 명실상부한 새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애써주신 의장님의 리더십에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의장님이 합리적인 논리로 설득해 주셔서 (제가) 당에 돌아가 의견을 잘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박 의장과 정 부의장, 윤 원내대표, 김 원내대표를 비롯해 홍성국·강준현 민주당 의원 등이 자리했다.

한편 세종시에 국회의사당 분원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국회법 개정안은 지난 9월28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개정안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되며, 이르면 2026년 하반기 세종의사당이 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