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4.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7.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대구시교육청, 9일간 다채로운 수학에 스며들다 '제13회 블렌디드 대구수학페스티벌'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강준민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이 주최하고 대구중등수학교육연구회가 운영하는 제13회 블렌디드 대구수학페스티벌이 오는 30일부터 11월 7일까지 9일간 ‘Colorful  Mathematics(수학의 다채로운 모습)’ 라는 주제로 각 학교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열린다.

 

대구수학페스티벌은 2009년에 수학교사들의 아름다운 나들이라는 주제로 첫 걸음을 내디딘 후 올해로 13년째이며,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시스템을 활용한 수학탐구 및 체험활동으로 시행되어 교사·학생·학부모가 수학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높이고 있다.

 

9일간 진행되는 수학페스티벌은 대구창의융합교육원 유튜브 채널(https://url.kr/e9g6da)을 통해 상시 시청이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메타버스로 체험하는 신기한 수학 세상, ▲수학교과 체험활동, ▲매쓰톡(수학으로 말하다)과 통계활용대회의 학생활동, ▲수학 학습 코칭, ▲탐구대회, ▲수학대중화강연, ▲온라인으로 다시 보는 수학뮤지컬, ▲칸아카데미수학 활용 이벤트 등 8개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메타버스 수학 체험은 디지털 기반의 수학학습을 할 수 있는 공간에서 참여자가 자신의 부캐(자신의 개성에 맞게 꾸민 보조 캐릭터)로 입장해 공간을 관람하고, 다양한 주제별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교과 연계의 수학 내용을 게임으로 즐길 수 있다. 사전 신청한 30여개 학교의 1,200여명의 학생이 11월 2일에서 11월 4일까지 메타버스 공간에서 다른 학교 학생들과 캐릭터로 만나는 신기한 수학 세상을 체험할 것이다.

 

수학교과 체험 활동은 38개 학교 수학동아리 학생들이 체험프로그램의 자료 및 수학 원리를 담아 직접 제작한 영상을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제공하면, 체험을 원하는 학교에서는 체험교구를 구매하여 교내에서 동아리 또는 학급 단위로 영상을 활용하여 체험활동을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학생활동에서는 매쓰톡(수학으로 말하다) 대회에 참가한 학생이 자율적으로 정한 수학주제를 3분 이내에 표현한 우수작을 감상하고, 2021년 통계활용대회에서 입상한 대구 학생의 작품과 다른 시도의 수상작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수학 학습 코칭은 현직 교사가 수학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에게 상담을 통해 자신감을 향상시켜 주는 프로그램이며, 탐구대회에서는 LOP(Learn on the playground), 데스모스 구슬 굴리기, 알지오매스 디자인하기, 카프라 구조물 만들기 등 다양한 방면에서 수학적 사고력을 키울 수 있는 장이 펼쳐진다.

 

이번 수학페스티벌 기간 중에는 ‘인공지능 속 수학’이라는 주제로 고려대학교 남호성 교수님이 전하는 수학 대중화 강연, 작년에 큰 관심을 모았던 ‘이상한 나라의 안이수’ 수학 뮤지컬을 온라인 채널을 통해 9일간 상시 시청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마지막으로 ‘칸아카데미수학 활용 실력 향상 이벤트(팀 대회)’를 통해 학생들은 프로그램에서 제공한 과제를 해결하거나 공부할 과제를 스스로 구성하여 해결함으로써 수학에 대한 성공경험과 자신감을, 협동심과 결속력을 기르는 유쾌한 경험도 가능하다.

 

강은희 교육감은 ‘온․오프라인으로 열리는 메타버스 수학 체험 등 다채로운 수학 페스티벌을 통하여 수학적 탐구력을 키우고, 수학으로 세상과 소통하며 수학에 스며드는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