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외인·기관 매수에 3000선 회복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스피가 외인과 기관이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장중 3000선을 회복했다.

2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3006.16)보다 14.38포인트(0.48%) 오른 3020.54에 마감했다. 지수는 5.06포인트(0.17%) 내린 3001.10에 출발했지만 개장한 지 1분도 채 되지 않아 하락폭이 커지면서 3000선이 붕괴됐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에도 장중 3000선이 붕괴된 바 있다. 하지만 종가 기준으로 3000선이 붕괴된 것은 7거래일 전인 지난 14일이 마지막이다.

장 초반 개인의 매수세에도 외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지수는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이후 개인이 매도세로 전환한 반면 외인과 기관이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반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3031억원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77억원, 2584억원을 순매수했다.

최근 코스피는 3000선을 두고 박스권에 갇힌 분위기다. 위드 코로나가 추진된다는 기대감과 중국 부동산그룹 '헝다'의 디폴트 위기에서 벗어났다는 소식과 함께 미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앞둔 불안감이 공존하면서 국내 증시에는 변동성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한수원의 수조원 규모의 원자력발전소 수주 예정에 따라 두산중공업 등 강세를 보였고 위드 코로나 추진에 항공주와 여행주가 강세를 보였다"며 "지난주 코스닥에서 강세였던 오락과 디지털 업종은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하면서 약세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83%), 섬유의복(-1.46%)과 의약품(-1.19%), 종이목재(-0.15%)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기계(4.77%)와 운수창고(2.08%), 운송장비(1.98%), 유통업(1.19%), 철강금속(1.98%)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엇갈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0.28%(200원) 하락한 7만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밖에 현대차(1.69%)와 SK하이닉스(1.52%), 기아(1.08%), LG화학(0.37%) 등은 상승한 반면 셀트리온(-1.37%), NAVER(-1.23%), 카카오(-1.18%), 삼성SDI(-0.54%)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95.07)보다 0.76포인트(0.08%) 내린 994.3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0.32포인트(0.03%) 하락한 994.75에 거래를 시작한 뒤 하락폭을 키워갔다.

장 마감 30분전께 상승 전환하기도 했지만 혼조세를 보이다 1분도 채 남기지 않고 하락 전환한 채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홀로 40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585억원, 27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도 엇갈렸다. 에코프로비엠은 보합한 41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밖에 펄어비스(1.21%), 위메이드(2.49%)를 제외한 나머지는 하락 마감했다. 엘앤에프(-4.77%), 카카오게임즈(-2.77%), 셀트리온헬스케어(-1.70%), 셀트리온제약(-1.70%), 셀트리온헬스케어(-1.70%), SK머티리얼즈(-0.31%) 순으로 하락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정치

더보기
윤석열·이준석, "직접 소통 강화...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종합)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잠행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찾아 3일 울산광역시로 내려간 윤석열 대선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벌어진 갈등을 극적 해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를 만났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모든 공식 일정 중단'을 선언한 뒤 나흘만의 만남이다. 오후 7시30께 시작한 두 사람의 식사는 두 시간이 지난 오후 9시30분께 마무리됐다. 그동안 삐걱거렸던 사안들은 대부분 봉합됐다. 첫 번째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선대위 인선 문제다. 윤 후보는 만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대위원장 수락하셨다"고 밝혔다. 그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써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합·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과정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릴 순 없다"면서 "중요한 건 빨리 선거운동을 하는거다. 일을 해나가면서 차차 에피소드가 있으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 가실 것이다. 잘 이끌어가시도록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