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9.3℃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9℃
  • 맑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3.4℃
  • 흐림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9.6℃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대구국제고, ‘Beyond Media and Library’ 특별 전시회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강준민 기자] 대구국제고등학교(교장 백채경)는 지역 최초 국제계열 특수목적고인 국제고등학교의 개교 기념식 및 비블리오(대구국제고등학교도서관)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5천년 매체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매체 전시회 및 세계 유명 도서관 사진전을 지난 21일, 22일 양일간에 걸쳐 개최했다.

 

이번 매체 전시회는 대구가톨릭대 도서관학과에서 매체를 대여해 진행한 것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현재까지 인류의 역사를 지탱하고 이어준 정보전달 매체의 발전과정에 대해 되짚어보고 매체로 중개되는 세계를 조망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고대 매체로 사용됐던 파피루스, 점토판, 죽간, 한지, 목판, 납활자, 현대 매체인 팝업북, LP, 마이크로필름, 비디오 테이프, AR(증강현실) 동화책, VR(가상현실) 영상물까지 약 5000년에 걸친 22가지 유형의 매체 50여점이 전시됐으며 우리나라 옛 책과 메소포타미아 지역 점토판 만들기 등을 통해 매체제작 체험도 진행했다.

 

또, 세계 도서관 사진전은 대구가톨릭대학교 도서관학과 학생과 교수들이 해외에서 직접 촬영한 도서관 사진 작품으로, 미국 의회도서관, 영국 국립도서관, 이탈리아 바티칸도서관, 중국 국가도서관 등 각국의 도서관 사진을 통해 학생들이 아름다운 도서관 건물과 편리한 시설 등을 간접 체험함으로써 도서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아름다운 도서관 건물을 간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행사를 준비한 송미애 사서교사는 “이번 행사로 도서관에서 다양한 매체와 컨텐츠를 이용함과 동시에 프로젝트실, 세미나실, 라운지, 리딩데크, 북큐레이션존 등 공간을 활용해, 대구국제고 교육공동체가 비블리오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인식하고 교내 독서문화 조성 및 도서관 이용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채경 교장은 “그 나라의 과거를 보려면 박물관으로 가고, 미래를 보려면 도서관으로 가야한다는 영국 속담처럼 대구국제고 비블리오 도서관은 교육활동과 독서, 학생 휴식이 함께 공존하는 학습센터가 될 것이며, 아울러 본교 교육 목표인 다 함께 행복한 세상을 이끄는 세계인으로 성장하는 지식창고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경제

더보기
공정위, '디지털시장대응팀' 출범..."종합적으로 대응"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27일 기존 정보통신기술(ICT) 전담팀을 '디지털 시장 대응팀'으로 확대 개편한다. 플랫폼 독점 등 디지털 시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불공정 행위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다. 디지털 시장 대응팀은 ▲디지털 독과점 분과 ▲디지털 갑을 분과 ▲디지털 소비자 분과 ▲디지털 국제 협력 분과 ▲시장 소통 분과로 구성된다. 정책 분과,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온라인 투 오프라인(O2O)·디지털 광고·지식재산권·반도체 감시 분과를 뒀던 ICT 전담팀은 디지털 독과점 분과에 흡수시켰다. 디지털 독과점 분과에서는 반도체 시장 내 '경쟁사 배제' 행위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텔·퀄컴 사례와 같이 반도체 시장에서는 소수 독과점 업체가 경쟁사를 고사시키는 사업 전략이 지속적으로 문제가 돼 왔다. 4세대 이동 통신(4G)에서 5G로 통신 표준이 바뀌는 과정에서 비슷한 사건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 등 특정 앱 마켓이 개발사에 "경쟁사에서는 게임을 출시하지 말라"고 방해한 행위의 경우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전원회의(법 위반 기업의 제재 수위를 정하는 공정위 최고 의결 기구) 등을 열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