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6.9℃
  • 맑음대구 7.6℃
  • 흐림울산 7.8℃
  • 광주 6.7℃
  • 맑음부산 11.1℃
  • 흐림고창 5.9℃
  • 구름조금제주 13.6℃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6.6℃
  • 구름많음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사회

18일 '급격한 강추위' 계속…일부 아침기온 0도 아래로

URL복사

 

아침 최저 -2~8도·낮 최고 13~19도
낮부터 서울·인천 등 곳곳에 빗방울
낮과 밤 기온차 15도 이상으로 커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일요일(17일) 갑작스러운 가을 추위가 닥치면서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 올해 첫 얼음이 관측된 가운데 이 추위는 내일(18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모레(19일)부터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다시 5~9도 가량 오르겠다.

이날 기상청은 "18일 아침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로 떨어지겠다"며 "중부내륙, 전북동부, 일부 경상내륙 및 산지 등은 0도 아래로 내려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낮과 밤의 기온차는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다"며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9일에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18일보다 5~9도 오르겠으나, 오는 20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기온이 다시 낮아져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6도, 수원 3도, 춘천 2도, 강릉 5도, 청주 3도, 대전 2도, 전주 2도, 광주 4도, 대구 3도, 부산 8도, 제주 11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4도, 수원 15도, 춘천 15도, 강릉 18도, 청주 17도, 대전 18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19도, 제주 19도다.

18일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인천·경기서해안에는 낮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고 서울·경기내륙과 강원영서에는 저녁부터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충남서해안에는 오후부터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도·충남권·전북서부·울릉도·독도에서 5~20㎜, 충북·전북동부·전남권·경상권내륙·제주도·서해 5도에서 5㎜ 내외다.

동해안에는 18일까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18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되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석열, 정치력 회복 위해 물밑 작업 분주
이준석 설득 의원 제주 급파 김종인 설득 위해 원희룡 동원 주말께 정책 이벤트 준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는 6일 중앙선거대책위(선대위) 공식 출범을 앞두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윤 후보 측은 잠행 시위 중인 이준석 대표 설득을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주말에 정책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우선 이준석 당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 해결이다. 이 두 사람이 없이 선대위가 출범한다면 윤 후보의 정치력과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다음은 정책에 방점을 찍은 이벤트다. 정치 신인인 윤 후보는 여전히 자신만의 정책이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선대위를 공식 출범하기 전 윤 후보의 이같은 약점을 해결할 큰 이벤트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초·재선의원들, 제주행…이준석 귀경 이끌까 이 대표 및 김 전 위원장과의 갈등은 윤 후보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난제다. 2일 윤 후보와 오찬을 한 당 상임고문들 사이에서는 "이 두 분을 윤 후보가 끌어안고 같이 가지 못한다면 포용력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윤 후보 역시 상임고문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듯 하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이날 제주에 있는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