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6.9℃
  • 맑음대구 7.6℃
  • 흐림울산 7.8℃
  • 광주 6.7℃
  • 맑음부산 11.1℃
  • 흐림고창 5.9℃
  • 구름조금제주 13.6℃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6.6℃
  • 구름많음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국제

美 "北에 세계은행 가입 제안했었다"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북미 간 활발한 접촉이 이뤄지던 시기에 미국 측이 북한에 세계은행(WB) 가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지낸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관은 15일(현지시간)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와 KDI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의 북한 경제 관련 세미나에서 2018년 10월 평양 방문 당시를 회고하며 이런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했다. 그때쯤 트럼프 행정부 내 대북 협상팀 사이에서는 이른바 '더 밝은 미래'라고 부르는 북한 상대 경제적 이니셔티브가 논의됐다고 한다.

여기에는 북한을 위한 국제 기부 콘퍼런스를 비롯해 국제통화기금(IMF)과 WB 회원국의 북한 경제 협력 관련 활동 등 다양한 논의가 포함됐다고 비건 전 부장관은 설명했다.

당시 미 측은 북한과의 협상에서 '경제적 관점'에 힘을 싣기를 원한 것으로 보인다. 비건 전 부장관은 북한을 위한 다양한 경제적 이니셔티브를 "독자적으로는 이뤄질 수 없지만 비핵화의 맥락에서는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WB 가입도 같은 취지로 제안된 것으로 보인다.

방북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2시간30분~3시간가량 면담을 했다. 이후 김 위원장이 주최한 오찬 자리에서 약 2시간에 걸쳐 보다 편안한 대화가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비건 전 부장관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WB에 북한이 회원국으로 가입하는 문제를 고려해 본 적이 있나"라는 취지로 물었다. 비건 전 부장관은 당시를 회고하며 "나는 대답을 잊을 수가 없다"라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제안이 이뤄진 직후 폼페이오 장관을 응시했다. 그리고 "WB가 뭔가"라고 되물었다. 그 말을 들은 비건 전 부장관은 '해야 할 일이 많다'라는 메시지를 얻었다고 전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아울러 "결국 가장 중요하게는, 더 밝은 경제적 미래라는 콘셉트는 왕조적 전체주의 독재 정부보다 우리에게 훨씬 더 매력적인 미끼였던 것"이라고 돌아봤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석열, 정치력 회복 위해 물밑 작업 분주
이준석 설득 의원 제주 급파 김종인 설득 위해 원희룡 동원 주말께 정책 이벤트 준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는 6일 중앙선거대책위(선대위) 공식 출범을 앞두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윤 후보 측은 잠행 시위 중인 이준석 대표 설득을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주말에 정책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우선 이준석 당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 해결이다. 이 두 사람이 없이 선대위가 출범한다면 윤 후보의 정치력과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다음은 정책에 방점을 찍은 이벤트다. 정치 신인인 윤 후보는 여전히 자신만의 정책이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선대위를 공식 출범하기 전 윤 후보의 이같은 약점을 해결할 큰 이벤트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초·재선의원들, 제주행…이준석 귀경 이끌까 이 대표 및 김 전 위원장과의 갈등은 윤 후보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난제다. 2일 윤 후보와 오찬을 한 당 상임고문들 사이에서는 "이 두 분을 윤 후보가 끌어안고 같이 가지 못한다면 포용력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윤 후보 역시 상임고문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듯 하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이날 제주에 있는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