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8.8℃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국제

코로나19 불길 잡은 일본 '신규확진 619명...8일째 천명 밑돌아'

URL복사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일  619명으로 집계되며 '급한 불은 껏다'란 자평이 나오고 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 당일 오후 9시55분 기준 619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112명, 수도 도쿄도 62명, 가나가와현 52명, 홋카이도 45명, 아이치현 35명, 효고현 30명, 사이타마현 35명, 오키나와현 33명, 히로시마현 30명, 후쿠오카현 25명, 지바현 19명, 나라현 19명, 교토부 9명, 시가현 6명, 이바라키현 5명, 미에현 5명, 도치기현 5명, 나가노현 5명, 가고시마현 5명, 니가타현 3명, 군마현 3명, 오카야마현 3명, 시즈오카현 2명, 오이타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1만36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5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5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4명, 9일 1만394명, 10일 8884명, 11일 8799명, 12일 7209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4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80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6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10명, 13일 731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12명, 오키나와현 6명, 가나가와현 4명, 오사카부와 사이마타현 각 3명, 지바현과 미야기현, 야마구치현, 구마모토현, 후쿠오카현 1명씩 합쳐서 33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8056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8069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1만2972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1만3684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1만2972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6974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1541명, 가나가와현 16만8585명, 사이타마현 11만5368명, 아이치현 10만6259명, 지바현 10만127명, 효고현 7만8084명, 후쿠오카현 7만4255명, 홋카이도 6만519명, 오키나와현 4만9980명, 교토부 3만5766명, 시즈오카현 2만6701명, 이바라키현 2만4337명, 히로시마현 2만1884명, 기후현 1만8657명, 군마현 1만6682명, 미야기현 1만6249명, 나라현 1만5517명, 도치기현 1만5404명, 오카야마현 1만5205명, 미에현 1만4725명, 구마모토현 1만4337명, 시가현 1만2337명, 후쿠시마현 9470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329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4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32명 줄어든 381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4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68만5135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68만5794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12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3만8939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힘, 윤석열 '목포 식사비' 대납 주장한 與 대변인 맞고발
尹, 목포서 식사 접대 받았다는 민주당 식사비 대납은 있을 수 없다는 국민의힘 與野, 선대위 대변인 김병민·이용빈 고발 결국 수사 통해 '식사비' 시시비비 가려질 듯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접대'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윤 후보와 국민의힘 선대위 김병민 대변인을 각각 고발한 데에 맞서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이용빈 대변인을 27일 맞고발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목포 만찬 식사비'를 둘러싼 진실 공방이 결국 수사를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공보실은 이날 민주당 이용빈 선대위 대변인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장 제출을 주도한 민주당 소속 성명불상자를 '무고'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어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는 그동안 모든 일정에서 자신의 식사비와 수행원들의 식사비를 각각 결재했다며 식사비 대납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거짓 의혹 제기에 철저히 사실에 입각하여 성실히 해명하였고, 관련 영수증까지 공개됐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고발을 철회하기는커녕 수행원 영수증을 거짓으로 제시했느니, 어쩌니 하면서 제2의 거짓 의혹을 확산하는 행태를 보였다"

경제

더보기
12월 첫째 주 9802가구 분양…'힐스테이트더운정', '송도아메리칸타운더샵', '힐스테이트천안아산역퍼스트' 등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12월 첫째 주 전국 17개 단지에서 총 9802가구(일반분양 8533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견본주택은 13개 사업지에서 개관할 예정이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경기 파주시 와동동 '힐스테이트더운정', 인천 연수구 송도동 '송도아메리칸타운더샵', 충남 아산시 배방읍 '힐스테이트천안아산역퍼스트' 등 오피스텔 중심으로 청약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경기 파주시 와동동 1471-2, 3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더운정'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9층, 13개동, 총 3413가구 규모의 주거복합단지로 조성되는데, 이 중 전용 84·147㎡ 오피스텔 2669실(1단지 1059실·2단지 1610실)이 이번에 공급된다. 단지는 경의중앙선 운정역과 가교를 통해 직접 연결되며 제2자유로, 서울문산고속도로 등 주변 도로망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내 '스타필드 빌리지'가 조성될 계획이고 운정호수공원, 소리천 등 녹지가 풍부하다.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송도 아메리칸타운 더샵' 오피스텔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 '송도 아메리칸타운 더샵'은 인천 송도국제도시 송도동 155-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단지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스트릿댄스 열풍 잇는 댄스 배틀 서울역에서 열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청소년이 다양한 장르의 댄스 경연을 맘껏 펼치는 ‘나마네스테이션’ 무대가 열린다. 아이오로라, 푸른나무재단, 코레일, 스트릿우먼파이터가 주최, 주관하고 노원구립상계문화의집, 서울시립금천청소년센터, 서울시립노원청소년센터,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서초구립방배유스센터, 연수청소년문화의집, 인덕문화창작공간 미트업센터가 협력해 준비한 나마네스테이션은 12월 18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서울역 3층 맞이방에서 다양한 장르의 스트릿 댄스팀과 청소년 댄스 동아리 그리고 시민 관객 500여명을 만난다. 나마네스테이션에는 왁킹, 힙합, 락킹, 비보이 등 다양한 분야의 댄스 경연이 마련돼 참여하는 댄스팀, 청소년에게는 무대이자 시민들에게는 신나는 거리 축제로 다채로운 즐거움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댄스 경연대회 영상은 숏폼 형태로 12월 중 유스내비에 공개된다. 유스내비는 청소년의 소소하지만 진로 설계에 구체적인 기반이 되는 재능, 취미, 진로 활동 등을 서울시가 인정해 주는 모바일 포트폴리오로 기록하는 청소년 미래 내비게이션 플랫폼으로서 기능 리뉴얼을 앞두고 있다. 서울시 청소년 미래 내비게이션 플랫폼 유스내비는 기능 리뉴얼을 기념해 플랫폼 내 60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