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2.2℃
  • 맑음제주 12.6℃
  • 구름조금강화 1.7℃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2.4℃
  • 구름조금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6.3℃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19 신규 553명·11개월여 만에 최소...누적 171만1370명

URL복사

 

오사카 105명 도쿄 60명 가나가와 54명 아이치 35명 지바 30명
일일 사망 도쿄 7명 오사카 2명 이시카와 1명 등 10명·총 1만7954명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긴급사태 선언과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전면 해제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작년 11월2일 이래 최소인 500명대로 떨어지고 추가 사망자도 10명대로 줄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0일 들어 오후 9시10분까지 전날보다 224명 감소한 553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105명, 수도 도쿄도 60명, 가나가와현 54명, 아이치현 35명, 지바현 30명, 사이타마현 28명, 교토부 24명, 효고현 27명, 후쿠오카현 18명, 홋카이도 17명, 이바라키현 17명, 오키나와현 14명, 히로시마현 12명, 도치기현 8명, 군마현 8명, 미에현 7명, 니가타현 6명, 시즈오카현 5명, 나가노현 3명, 오카야마현 3명, 나라현 2명, 오이타현 2명, 구마모토현 2명, 시가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1만1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5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5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4명, 9일 1만394명, 10일 8884명, 11일 8799명, 12일 7209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2명, 3일 967명, 4일 600명, 5일 980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6명, 9일 777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7명, 오사카부 2명, 이시카와현 1명 합쳐서 10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7941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7954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1만658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1만1370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1만658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6776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1155명, 가나가와현 16만8388명, 사이타마현 11만5238명, 아이치현 10만6134명, 지바현 10만20명, 효고현 7만7952명, 후쿠오카현 7만4179명, 홋카이도 6만421명, 오키나와현 4만9879명, 교토부 3만5723명, 시즈오카현 2만6689명, 이바라키현 2만4312명, 히로시마현 2만1816명, 기후현 1만8598명, 군마현 1만6653명, 미야기현 1만6242명, 나라현 1만5471명, 도치기현 1만5377명, 오카야마현 1만5178명, 미에현 1만4706명, 구마모토현 1만4329명, 시가현 1만2327명, 후쿠시마현 9464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302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0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18명 줄어든 483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0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68만109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68만768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7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3만6646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정치

더보기
尹 "김종인·김병준·이준석 단합된 힘 보여줄 것"...선대위 출범 D-1
선대위 출범 D-1…후보 선출 후 소회·다짐 밝혀 "정치는 가능성 예술…대화 통해 한계 극복할 것" "과감하게 추진하되 기다릴 줄 아는게 내 리더십"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5일 선대위 출범을 하루 앞두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이준석 두 상임 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 동지와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 선출 후 한달간의 소회를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쳤다.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라고 밝히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어제는 부산에서 이 대표와 하루를 보냈다. 마침 김종인 박사님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며 분위기는 아주 뜨거웠다. 정권교체 열망을 확인한 하루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자만하지 않겠다.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아홉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비스마르크의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모두 안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경제

더보기
금융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선공약...업무 효율성 저하 우려
대선 앞두고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 움직임 지역 균형 발전 의제, 다시 수면 위로 국책은행 지방 이전 법안 국회에 계류 중 금융권 "장시간 출장으로 업무 비효율적"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서울 소재 금융공공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하려는 정치권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당정이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지역 균형 발전을 실현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의 운을 띄우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공기관들은 지방 이전이 현실화될시 금융 업무의 효율성이 저하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여당은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방안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서울 소재에 있는 200곳의 공공기관을 모두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에는 서울 소재 금융공기관들도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의제는 매 선거 때마다 나왔다. 지난 2019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 지방 이전 법안들이 대거 발의된 바 있다. 21대 국회에서도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이슈는 계속되고 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1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의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서 지방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