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7.7℃
  • 연무대구 11.9℃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7.2℃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2.9℃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대구 중구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추석맞이 송편 빚기 행사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강준민 기자] 대구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임시아)는 지난 15일 영남제과제빵아카데미에서 중국, 베트남, 태국 등 결혼이민자 10여명과 함께 ‘추석맞이 송편 빚기’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추석을 맞이하여 결혼이민자들에게 한국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낯선 한국사회에서 경험했던 명절문화의 어려움에 대해 서로 사례를 나누는 교류의 장이 됐으며, 10여명의 참여자가 총 20개의 송편 세트를 만들어 1인 1나눔으로 이웃과 함께 나누고 한국의‘정 나눔’문화에 대해 실천하는 기회가 됐다.

 

행사에 참여한 결혼이민자들은 “직접 만든 송편을 가족과 이웃들에게 자랑하고 함께 나누어 먹을 수 있어 매우 뜻 깊다”고 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지친 다문화 가족 모두에게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소통·화합하는 기회가 돼 한국생활에 더욱 잘 적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홍준표 "야비한 정치 공작 그만하라"... 尹 탄핵 발언한 송영길 맹비난
송영길, 전날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 홍준표 "품행제로 이재명이나 교체하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의원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탄핵 발언에 대해 "정치 공작을 그만하라"며 "우리 당 당원과 국민은 그런 야비한 책략에 넘어 가지 않는다"고 했다. 홍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이렇게 말하며 "비리와 여배우 스캔들, 형수 쌍욕에 휩싸인 품행제로 민주당 후보를 교체하는 작업이나 하라. 다섯 달이나 남은 대선에서 그런 품행제로 후보로는 대선 못 치른다"고 했다. 송 대표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고발 사주 의혹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 사유"라고 했다. 홍 의원은 "송 대표가 윤석열 고발 사주 사건으로 탄핵 운운 하는 것은 한편으로는 이재명 후보를 돕는 발언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손쉬운 이재명·윤석열 대립 구도를 만들어 차기 대선을 범죄 혐의자끼리 붙이려는 고도의 책략"이라고 했다. 또 "나아가 대선 패배 후 고발 사주 사건을 빌미로 국회를 장악한 그 힘으로 탄핵을 획책해 식물 정권으로 만들수 있다는 협박으로 보이기도 한다"고 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