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7.7℃
  • 연무대구 11.9℃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7.2℃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2.9℃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지원금 열흘간 83.3% 지급…이의신청 30만건 넘어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열흘간 지급 대상자의 83.3%가 국민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건수는 30만건을 넘어섰다.

1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하루동안 176만6000명에게 국민지원금 4416억원이 지급됐다.

지난 6일부터 10일간 누적 신청 인원은 3603만1000명, 누적 지급액은 9조77억원이다. 이는 전 국민(5170만명) 대비 69.7%,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 4326만명의 83.3%가 받아간 셈이다.

지급 수단별로는 전체의 80.3%인 2893만5000명이 신용·체크카드로 지급 받았다.

511만5000명(14.2%)은 지역사랑상품권, 198만2000명(5.5%)은 선불카드로 각각 받아갔다.

17개 시·도별로는 경기가 934만4000명(2조3361억원)으로 가장 많다.

서울은 606만8000명(1조5170억원), 인천은 226만2000명(5656억원)에게 각각 지급했다. 수도권이 1767만4000명으로 전체의 49.1%를 차지한다. 

뒤이어 ▲부산 240만3000명(6007억원) ▲경남 238만2000명(5955억원) ▲경북 187만1000명(4678억원) ▲대구 174만 명(4351억원) ▲충남 150만6000명(3766억원) ▲전남 128만2000명(3204억원) ▲전북 122만5000명(3062억원) ▲충북 117만20000명(2930억원) ▲강원 108만9000명(2722억원) ▲대전 108만8000명(2719억원) ▲광주 105만8000명(2645억원) ▲울산 78만4000명(1961억원) ▲제주 49만5000명(1236억원) ▲세종 26만2000명(655억원) 순으로 많았다.

오프라인 신청은 첫 주에만 요일제가 적용되며,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4·9인 지급 대상자들이 신청하면 된다. 출생연도 끝자리 5·0은 금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의 경우 지난 11일 요일제가 해제됨에 따라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마감일은 10월29일이다.

신용·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국민은 카드와 연계된 은행에,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를 관할하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각각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2002년 12월31일 이전 출생한 성인은 개일별로 국민지원금을 신청해 지급받는다. 미성년자는 세대주가 대신 신청한다.

국민지원금은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국가와 지자체로 환수된다. 

지난 15일 오후 6시 기준 국민지원금 이의신청은 총 30만6244건 접수됐다. 전날 25만7839건에서 하루 사이 4만8405건이 추가 접수된 것이다.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온라인)로 16만3006건, 읍·면·동 주민센터(오프라인)로 14만3238건이 각각 접수됐다.

이의신청 사유로는 '가구 구성 변경'(11만2708건·36.8%)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건강보험료 조정(12만1858건·39.8%) ▲해외체류 후 귀국(1만9156건·6.3%) ▲고액자산가 기준(9927건·3.2%) ▲재외국민·외국인(7103건·2.3%) ▲국적취득·해외이주(4176건·1.4%) 등의 순이었다.

정부는 합리적인 이의신청에 대해 최대한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