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7℃
  • 맑음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2.8℃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27.6℃
  • 흐림부산 19.8℃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문화

추석 연휴 미술관 전시 함께하는 온라인 콘서트 ‘연결공간’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9월 17일(금) 저녁 7시, 피아니스트 문용의 두 번째 ‘연결공간’ 온택트 뮤지엄 콘서트가 최초 공개된다.

서울시립미술관 유튜브 채널에 접속하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이번 ‘연결 공간’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 전시와 함께한다. 문용은 나정숙 작가의 작품이 연상되는 의상을 입고 ‘험하고 먼 길도 함께하면 괜찮아’, ‘로봇 VS 몬스터’ 등 전시에서 받은 영감을 모티브로 한 신곡을 비롯해 세자르 프랑크(C. Frank)의 ‘Panis Angelicus’ 등을 연주한다.

24bit/96KHz 고음질, 4K 고화질로 제작된 ‘연결공간’은 공연과 더불어 전시장을 구석구석 관람하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가늘고 구불구불한 길로 전시장 입구를 장식한 김동현 작가를 비롯해 0.3밀리 샤프로 로봇을 세밀하게 그려내는 김경두 작가 등 전시 참여 작가 22인의 작품을 공연을 보면서 모두 감상할 수 있다.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 전시는 9월 22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유튜브 최초 공개와 더불어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실시간 채팅이 함께할 예정이다. 문용은 “서로를 연결할 방법은 늘 존재하기 때문에 우리는 한 공간에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연결공간’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연결공간’은 미술관 전시에 대한 감상을 피아니스트 문용이 음악으로 표현하며 온라인으로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공연이다.

‘험하고 먼 길도 함께하면 괜찮아’, ‘로봇 VS 몬스터’, ‘그림자 왈츠’ 등 신곡을 포함한 문용의 라이브 음원이 각종 음원 사이트에 곧 공개될 예정이다. 문용은 이번 ‘연결공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연결공간’ 또한 준비하고 있다.

추석 연휴에 맞춰 서울시립미술관 9월 뮤지엄나이트로 편성된 두 번째 ‘연결공간’ 미술관의 피아니스트 문용 | 온택트 뮤지엄 콘서트는 문타라엔터테인먼트 주최 및 주관, 서울시립미술관 협찬, 서울특별시와 서울문화재단 후원으로 열린다. 기획 김문용, 연출과 의상은 장초영이 맡았으며, ‘SeMA x moonyong’, ‘연결공간’에 이어 유영균 감독이 영상을, 네이버 온스테이지 음향 총괄 경력의 현 CJ아지트 녹음 실장 곽동준 감독이 음향을 맡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갤러리 디오, 김기홍 & 오광희 작가 듀엣 초대전 ‘오버랩’ 진행
10월 18일까지 김기홍 유리공예 작가와 오광희 추상회화 작가의 이색 콜라보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프리미엄 멀티 다이닝 가평 다하랑이 2층 갤러리 ‘디오’에서 10월 18일까지 김기홍 유리공예 작가와 오광희 추상회화 작가의 듀엣 초대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유리공예와 추상회화 분야에서 각기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쳐온 두 작가의 이색 콜라보라는 점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김기홍 작가는 프랑스 아르데코 고등 장식 미술학교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친 후 국내에서 여러 전시를 통해 유리를 소재로 한 예술의 다양성과 아름다움을 알린 중견작가이다. 또한 오광희 작가는 2014년 독일 마인츠 미술대 회화과를 졸업한 중견작가로, 다양한 물질을 소재로 한 추상적인 작품들을 선보여 주목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 김기홍 작가는 ‘유리의 그림자는 빛이다’라는 작업 모티브를 그대로 옮겨왔다. 유리는 빛을 가진 물질이고, 대개의 그림자는 어두운데 유리를 통과한 빛은 새로운 색깔의 그림자가 된다는 작품세계를 구현했다. 또한 오브제의 형태가 여러 이미지들과 오버랩 될 수 있도록 유리가 불에 녹은 상태에서 숨을 불어넣어 부는 방법과 도구를 사용해 압력을 가해 누르는 방법 등 다양한 방식으로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