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6.8℃
  • 천둥번개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e-biz

오티케이뮤직, 뷰티베이커리와 손잡고 글로벌 코스메틱 시장 진출

URL복사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KPOP 콘텐츠 전문 제작사이자 커머스 플랫폼 운영사인 오티케이뮤직(OTK뮤직, 대표 이병구 이대호)은 뷰티브랜드 마케팅 전문기업 뷰티베이커리와 MOU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티케이뮤직은 최근 전세계 KPOP팬들을 대상으로 음반, DVD, 굿즈, 포토북 등을 판매하는 플랫폼을 런칭하여 운영 중에 있으며, 급속도로 시장규모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에 발맞추어 상품의 다양화를 고심하다 뷰티베이커리와 손을 잡고 코스메틱 시장에 본격 진출을 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티케이뮤직은 2008년부터 일본의 NHK, TBS, 후지TV, BS11, Mnet Japan, KNTV, 아베마TV, 오리콘차트 와 미국의 NBC 유니버셜 등에 방송영상 콘텐츠로만 5,000여편이 넘는 납품실적을 갖고 있는 대형 KPOP 전문 콘텐츠 제작사다.

 

뷰티베이커리는 시크릿에이지, 오트퀴진, 미운오리, 스테이영 등 화장품 브랜드 런칭을 통해 TV 홈쇼핑 방송과 면세점에서 활발한 뷰티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에는 블록체인 기술을 새로 도입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사용 가능한 결제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뷰티브랜드 마케팅 전문기업이다.

 

한편. 오티케이뮤직은 8월말 데일리 KPOP 이슈 콘텐츠 ‘아두반당(爱豆饭堂)'을 런칭한다. 해당 서비스는 KPOP 관련 뉴스부터 SNS 및 커뮤니티 동향, 댓글, 음원 및 음반판매량 분석 등 KPOP 관련 이슈들을 데일리로 전하는 서비스로써 중국 웨이보에 집중적으로 런칭할 예정이다.

 

또한 뷰티베이커리는 최근 글로벌 콘텐츠 기업 제니스씨앤엠과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넘버원 미디어 그룹은 영상미디어사업, 공연제작, 브랜드마케팅 전략, 엔터테인먼트의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글로벌 콘텐츠 기업이다.

 

최근에는 Z-POP DREAM 프로젝트 오디션을 기획하여 글로벌 그룹 Z-Stars, Z-Boys, Z-Girls를 데뷔시켰으며, 오는 18일에는 한.일 양국 소녀들로 구성된 8인조 걸그룹 ‘파시걸스(PoshGirls)’의 데뷔를 앞두고 있다.

 

오티케이뮤직 관계자는 “뷰티브랜드 마케팅뿐만 아니라 선진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뷰티베이커리와의 금번 MOU로 KPOP 시장의 글로벌 확장성에 있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오티케이뮤직 또한 상당한 발전을 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추미애 "누가 손준성 임명했나…'강도 누가 낳았냐' 한심 질문"
"尹, 손준성으로 자신의 죄 회피하려는 잔꾀" "직급 강등해도 앉히려는 이유 납득 어려워" "청구고발장 작성돼…왜 싸고돌았는지 이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 조직을 사유화해 정치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윤석열의 난에 그 하수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를 누가 임명했느냐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마치 강도를 잡았는데 강도의 범행이 초범인지 상습범인지,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수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그 강도를 누가 낳았느냐를 캐묻는 것과 같이 한심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손 검사로 어그로를 끌어 자신의 죄를 회피하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잔꾀인데,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조하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찾아낸 손 검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을 엄호하기 위해 장관을 규탄하는 연서명부의 맨 앞에는 손 검사 이름 석 자가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가 부당하다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